택시업계 “진정성 의심” 냉랭
지난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 마련된 택시기사 임모씨의 분향소 앞에서 택시단체들로 이뤄진 불법 카풀영업 척결을 위한 비상대책위원회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카카오 모빌리티가 15일 시범 운영 중인 카풀 서비스 잠정 중단을 발표했지만 택시 관련 단체들은 “카카오의 진정성이 의심된다”며 냉랭한 반응을 보였다.

김태황 전국택시노동조합 사무처장은 “택시에 대해 안 좋은 여론을 조성하려다 발각되니 카카오 카풀 서비스를 중단하는 것”이라며 “또 택시기사가 두 명 희생된 이후에 카풀 서비스를 멈추고 소통을 하겠다고 나서는 것은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토교통부가 ‘택시 업계를 향한 여론의 부정적 인식을 활용해 카풀 사태를 해결해야 한다’는 내부문건을 작성했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마지 못해 나온 결정이란 비판이다. 김 사무처장은 카풀 서비스 전면 백지화에 대해서는 “카카오가 하루아침에 결정할 수 없는 문제”라며 “그저 언론을 통해 간을 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택시기사들도 카풀 서비스 잠정 중단 결정에 대해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서울에서 개인택시를 운행하는 김윤기(62)씨는 “카카오 카풀이 잘못됐다는 것을 깨달아서 중단한 것이 아니다”며 “그저 카카오 카풀에 우호적인 여론을 만들기 위한 꼼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찬문(72)씨 역시 “그저 카풀 서비스 시행을 유보하겠다는 것일 뿐”이라며 “카풀 서비스를 완전히 포기해야 하고 그렇지 않으면 시위를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카카오의 결정을 비판하면서도 택시 업계는 사회적 대타협 기구에는 참여하겠다는 입장이다. 구수영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위원장은 “우리가 요구했던 사항이 어느 정도 해소된 만큼 사회적 대타협 기구에 들어가 그간의 사회적 갈등을 어떻게 해결할지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양덕 전국택시운송조합연합회 상무는 “사회적 대타협 기구는 우리가 먼저 제안했기에 거부감은 없다”면서도 “다만 카카오의 진정성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에 심사 숙고해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세훈 기자 cominghoon@hankookilbo.com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