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에 앞서 노영민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조국 민정수석이 대화하고 있다. 류효진기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페이스북을 통한 의견 표명을 줄이겠다는 뜻을 밝혔다.

조 수석은 지난 10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 “민정수석 부임 후 전면 중단했다가 여러 이유로 논란을 감수하고 지난 5개월간 제한적 방식으로 재개했던 페이스북 활동을 대폭 줄이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10일 자로 문재인 정부 임기 3분의 1이 지나고 새로운 비서실장이 부임해 제2기 청와대가 시작했다”며 “이러한 시점을 맞이해 저는 2017년 5월의 초심으로 돌아가 민정수석실 업무에 더욱 몰입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조 수석은 “그동안 이 공간에서 소통해주신 여러분께 양해 말씀을 구한다”면서 “2019년,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시대적 과제를 실현하기 위해 전력 질주하겠다”고 했다. 조 수석은 앞서 2017년 5월 민정수석 임명 후 페이스북에 "고심 끝에 민정수석직을 수락했다"면서 "(민정수석을) 마치고 학교로 돌아갈 때까지 페북을 접는다"고 했다.

다만 최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 등 권력기관 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글이나 김태우 전 특별감찰반원이 청와대 민간인 사찰 의혹에 대한 반박 글을 올리며 페이스북을 의견 표출명의 장으로 사용했다. 조 수석은 특감반 사건 관련 ‘여기저기서 두들겨 맞겠지만 맞으며 가겠습니다'를 프로필 사진에 올려 논란을 정면으로 돌파하겠다는 뜻을 비치기도 했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