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7년 11월 지진으로 심하게 부서진 경북 포항시 북구 환여동 대동빌라가 지난해 11월에도 철거되지 않은 채 방치되고 있던 현장. 연합뉴스

지난해 한반도와 그 주변 바다에서 발생한 지진이 관측 사상 세 번째로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7년 11월 15일 경북 포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한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13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해 한반도와 그 주변 바다에서는 총 115회의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이 지진을 관측하기 시작한 1978년 이래 가장 많은 지진이 일어났던 해는 2016년(252회)며 2017년(223회), 2018년(115회) 순으로 나타났다.

2016년 9월 12일 경북 경주에서는 1978년 이래 가장 강력한 규모 5.8의 지진이 발생했고 2017년 경북 포항에서는 두 번째로 강력한 규모 5.4의 지진이 일어났다. 우남철 기상청 지진 전문 분석관은 “지금까지 포항 지진의 여진은 총 100회 발생했는데, 지난해 연초 많이 일어났다”고 말했다.

지난해 발생한 가장 강력했던 지진은 2월 11일 포항 북구 북서쪽 5㎞ 지역에서 발생한 규모 4.6으로, 이 역시 규모 5.4 지진의 여진이었다. 지난해 발생한 지진을 규모별로 살펴보면 4.0대가 1번, 3.0대가 4번, 2.0대가 110번이다.

기상청이 규모 5.0 이상 지진 관측 후 15~25초 걸리던 지진 조기경보 발표시간을 28일부터 7~25초로 단축한다. 기상청이 지진을 확정해서 발표하는 시간이 빨라지는 만큼 국민이 받게 되는 긴급재난문자(CBS)도 10초 정도 빨라질 것으로 기대된다.

기상청은 앞서 지진 조기경보 발표시간을 단축하고 이용자 위치별 지진 ‘진도정보’ 서비스에 들어갔다. 지진 조기경보가 처음 시작된 2015년에는 관측 후 발표(전송)까지 약 50초가 걸렸지만 이후 단계적으로 개선해 경주 지진 때는 26∼27초, 포항 지진 때는 19초까지 줄었다. 기상청은 관측 이후 휴대폰 전송까지 빠르면 10초 내외가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기상청은 올해도 규모가 큰 지진이 발생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우남철 분석관은 “경주, 포항 지진을 계기로 우리나라도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인식이 많아졌다”고 전했다.

고은경 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