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프랑스 파리에서 '노란 조끼' 시위대가 행진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12일 프랑스 파리 개선문 주변 '노란 조끼' 집회 참가자가 물대포를 맞고 있다. EPA 연합뉴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정부의 경제 개혁 정책에 반발하는 ‘노란 조끼’ 시위가 새해 들어 다시 팽창하고 있다.

프랑스 경찰에 따르면 12일(현지시간) 9주째를 맞는 ‘노란 조끼’ 9차 집회에 전국에서 8만4,000여명이 집회에 참여했다. 초기 28만여명보다는 적지만 지난주 5만명은 물론 최근 1개월간 가장 집회의 규모가 컸다. 집회 참가자 244명이 체포됐다.

수도 파리에는 대략 8,000명이 모였으며 파리 북부 그랑불바르 상점가를 위주로 평화로운 집회가 이어졌다. ‘노란 조끼’의 상징적인 장소가 된 개선문 일대에는 집회 참가자 일부가 돌과 페인트를 던지자 경찰이 물대포와 최루가스를 동원해 가며 폭력 진압을 시도하기도 했다. 파리 외에 남부의 보르도ㆍ툴롱, 동부의 스트라스부르, 중부의 부르주 등지에서도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다. 프랑스 내무부는 경찰 8만명을 배치해 시위에 대응했고 파리 시내에는 무장차량도 동원했다.

제왕적 통치 행태로 비판을 받고 있는 마크롱 대통령은 이달 15일부터 ‘국가 토론’을 개최해 여론의 반발을 잠재우려 시도하고 있다. 세금과 환경정책, 공공제도 개혁과 시민권 문제 등이 토론의 대상이다. 하지만 마크롱 정부의 ‘경제 개혁’ 노선에 대한 근본적인 논의는 없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노란 조끼’ 시위대를 만족시킬지는 미지수다. 시위대 대부분은 마크롱 대통령 퇴진을 구호로 내세우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달 10일 대국민 담화로 최저임금 인상을 포함한 양보안을 제시하면서 시위 규모가 줄어드는 듯했지만 올해 들어 시위대를 극우ㆍ극좌 세력에 선동됐다고 규정하면서 여론의 반발이 다시 거세지고 있다. 파스칼 블랑 부르주시장은 “정치인으로서 정책 목표를 유지하는 것은 좋지만 방법은 달라야 한다”라며 “마크롱 대통령이 지역 정치인을 통해 국민과 연결될 필요가 있다”라고 지적했다.

인현우 기자 inhyw@hankookilbo.com

12일 프랑스 남부 마르세유에서 '노란 조끼' 시위대가 구 항만을 지나고 있다. AP 연합뉴스
12일 프랑스 스트라스부르에서 '노란 조끼' 시위대가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12일 프랑스 남서부 보르도에서 열린 '노란 조끼' 집회 모습. EPA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