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연소로 유럽 5대 리그에 데뷔한 이강인. 발렌시아 홈페이지 캡처

발렌시아 이강인(17)이 스페인 프리메라리가(1부리그) 무대를 밟으며 한국 선수로 가장 어린 나이에 유럽 5대 리그에 데뷔했다.

이강인은 13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2018~19 프리메라리가 바야돌리드와 홈경기에서 1-1로 맞선 후반 42분 데니스 체리셰프를 대신해 출전했다. 정규시간 3분과 추가시간 4분을 합해 7분을 뛰었다.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는 못했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의미 있는 데뷔였다. 발렌시아 구단은 “2001년 2월19일생인 이강인은 만 17세327일의 나이로 발렌시아 팀 역사상 최연소로 리그 데뷔전을 치른 외국인 선수가 됐다”고 밝혔다.

앞서 이강인은 지난해 10월 스페인 국왕컵 에브로와 32강전에 출전해 한국 선수 역대 최연소 유럽 프로축구 공식경기 데뷔기록과 최연소 발렌시아 외국인 선수 출전 기록을 갈아치웠다. 또한 약 3개월 만에 세계 최고의 프로축구 리그 중 하나로 꼽히는 프리메라리가까지 밟으며 또 다른 역사를 썼다.

이강인은 한국 최연소 유럽 프로축구 공식경기 데뷔기록을 세운 데 이어 한국 최연소 유럽 5대 리그(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프리메라리가, 독일 분데스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 프랑스 리그앙) 출전 기록도 깼다. 이전까지는 2009년 프랑스 리그앙 발랑시엔에서 뛴 남태희(당시 만18세 36일)가 기록을 갖고 있었다.

이제 이강인은 한국 선수 최연소 유럽 5대 리그 득점에 도전한다. 이 기록은 손흥민(토트넘)이 갖고 있다. 손흥민은 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에서 뛰던 2010년 10월30일 리그 데뷔전에서 골을 넣었다. 당시 손흥민의 나이는 만 18세114일이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