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역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을 나타낸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인왕산에서 본 서울시내 하늘이 미세먼지로 뿌옇다. 연합뉴스

고농도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면서 13일 올해 들어 처음으로 수도권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다.

환경부와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는 12일 오후 5시 기준으로 발령 기준을 충족, 13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서울ㆍ인천ㆍ경기도(경기도 연천군, 가평군, 양평군 제외) 지역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비상저감조치는 올해 들어 처음 발령되는 것으로 휴일에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것은 지난 2017년 12월 30일에 이어 두 번째다.

비상저감조치는 초미세먼지(PM2.5)농도가 ① 당일(16시간) 50㎍/㎥ 초과(관측), ② 다음날(24시간) 50㎍/㎥ 초과(예보) 될 때 서울ㆍ인천ㆍ경기 중 2개 시도가 충족하면 수도권 전체에 발령된다.

환경부에 따르면 12일 서울 72㎍/㎥, 인천 60㎍/㎥, 경기 81㎍/㎥로 50㎍/㎥를 초과했고 13일도 50㎍/㎥를 초과할 것으로 예보됐다.

서울 지역 초미세먼지 농도 '나쁨' 수준을 보인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대로에서 바라본 하늘이 뿌옇다. 연합뉴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번 고농도는 외부 유입과 함께, 중국 북부지방 고기압 영향으로 대기 정체 상태가 지속되면서 국내 오염물질이 축적돼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다. 대기 정체 지속으로 월요일(14일)까지 전국적으로 ‘나쁨’ 이상의 고농도가 유지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번 비상저감조치에는 미세먼지 배출량이 많은 화력발전의 출력을 80%로 제한해 발전량을 감축하는 상한제약도 함께 시행된다. 경기, 충남의 석탄ㆍ중유 발전기 14기(경기 3기, 충남 11기)가 내일 오전 6시부터 오후 21시까지 출력을 제한해 발전량을 감축한다.

수도권 행정ㆍ공공기관이 운영하는 106개 대기배출 사업장은 단축 운영을 하거나 운영시간을 조정하고, 441개 건설공사장은 공사시간 단축, 노후건설기계 이용 자제, 살수차량 운행과 같은 미세먼지 발생 억제조치를 시행하게 된다.

수도권 3개 시도에서는 도로청소차를 최대 786대(서울 271대, 인천 183대, 경기 332대) 투입해 도로청소를 2∼4회 실시하고, 지하철 역사 등 다중이용시설에서도 야간 물청소도 시행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휴일을 고려해 행정ㆍ공공기관의 차량 2부제와 서울지역의 2.5톤 이상 노후경유차 운행제한은 시행되지 않지만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저감을 위해 국민 모두의 차량운행 자제 및 필요시 대중교통 이용을 당부했다.

고은경 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