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정 사상 첫 번째로 검찰에 소환된 전직 대법원장이자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의 핵심 피의자인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마친 후 검찰 청사를 나서고 있다. 뉴시스통신사.
헌정 사상 첫 번째로 검찰에 소환된 전직 대법원장이자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의 핵심 피의자인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마친 후 검찰 청사를 나서고 있다. 뉴시스통신사

'사법농단' 의혹의 정점인 양승태(71·사법연수원 2기) 전 대법원장이 첫 검찰 소환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양 전 대법원장은 11일 오후 11시55분께 서울중앙지검 수사팀(팀장 한동훈 3차장검사)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 피의자 신분 조사를 받고 검찰청사를 나왔다. 오전 9시7분께 검찰 청사에 도착한 지 14시간을 넘긴 시각이었다.검찰은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8시40분께까지 11시간10분가량 조사를 진행했다. 이후 양 전 대법원장은 변호인과 함께 3시간가량 조서를 검토한 뒤 귀갓길에 올랐다. 뉴시스통신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