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루 영관급 4명 원대복귀 조치
국방부 깃발. 연합뉴스 자료사진

군 장성 인사와 관련해 대통령이 결재한 청와대 내부 문서가 무단으로 외부에 유출됐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여기에 연루된 행정관을 포함한 군 출신 장교 4명이 국방부 등 소속 부대로 원대복귀 조치됐다.

청와대와 군 당국의 11일 설명을 종합해 보면 청와대는 지난해 11월 청와대에 파견 중이던 영관급 장교 4명이 청와대 내부 문건을 파일형식으로 ‘카카오톡’을 통해 임의로 공유했던 것으로 파악했다.

이들이 돌려본 문건은 준장 진급자 명단 등 대통령 결재를 받은 청와대 내부 문서를 찍은 사진 파일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비대 소속 A장교가 문서를 촬영했으며 나머지 3명의 행정관이 이를 돌려본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정부는 군 장성 진급 인사를 단행하며 보도자료를 통해 합동참모차장 등 주요 진급자 명단만 발표했다. 때문에 외부에 공개되지 않은 대통령 기록물을 무단으로 유출했다는 논란이 불가피하다.

청와대는 이런 사실을 확인한 뒤 관련자들을 소속 기관에 복귀시키고, 해당 기관에 통보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원대복귀 이유는 인사발표 전에 인사자료를 유출했기 때문이 아니라, 국방부에서 보도자료를 배포한 이후 이긴 하나 파견 직원들이 내부 문서를 임의로 공유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소속기관에서 자체 조사 및 절차를 진행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군 당국은 인사 자료를 찍은 A장교에 대해선 징계(견책)했으며, 이를 돌려본 나머지 3명에 대해선 구두경고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