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원내대표단과 오찬 회동서 당부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청와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과 오찬 간담회에 참석해 자리에 앉고 있다. 왼쪽부터 김종민 원내부대표, 홍영표 원내대표, 문 대통령, 서영교 원내수석부대표.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원내지도부와 만나 “권력기관 개혁에 대한 법과 제도를 완성하는데 힘을 써달라”면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법안의 조속한 처리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홍영표 원내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원내대표단과 오찬 회동을 하며 공수처 관련 법안의 국회 처리를 서둘러 줄 것을 요청했다고 권미혁 민주당 원내대변인이 밝혔다.

권 원내대변인은 국회 정론관에서 회동 결과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공수처 법안이 검찰개혁 법안 성격도 있지만, 대통령 주변의 특수관계자나 가족의 권력형 비리를 감시하고 권력을 투명하게 하는 사정기구인 측면이 있다. 그런 부분도 잘 살펴서 힘을 모아달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신년기자회견 연설에서도 “권력기관 개혁도 이제 제도화로 마무리 짓고자 한다”며 “정권의 선의에만 맡기지 않도록 공수처법, 국정원법, 검경수사권 조정 등 입법을 위한 국회의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정치권에 호소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민생과 경제에 활력이 있도록 힘을 쏟아달라”고 여당에 주문했다. 이를 위해 “여야정 상설협의체를 정착시키고 활성화하겠다"며 여야간 협치를 제도화 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특히 홍 원내대표에게 "(여야정 상설협의체 회의를) 1차에 이어 2차도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열어달라"고 요청했다.

여당 원내지도부는 문 대통령에게 정책홍보 강화를 요청했다. 홍 원내대표는 사립유치원 비리 근절을 위한 유치원 3법을 예로 들며 “국민 가운데는 이 법안에 대해 오해하고 있는 사람도 상당히 있다”며 “그런 만큼 장관들도 많이 나와서 국정홍보를 하는 등 정책 홍보를 더 체계적으로 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야 3당이 강력히 요구하고 있는 선거제도 개혁과 관련된 논의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 문제나, 개각 등에 대해서도 별다른 언급이 없었다고 한다. 이날 점심 메뉴는 중식 코스요리로 준비됐다. 당초 1시간으로 예정된 오찬은 1시간 20분정도 이어졌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