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셰프로 방송에도 출연
경찰 “고소장 넘겨받아 수사”
경찰. 게티이미지뱅크

방송에도 출연한 경력이 있는 유명 셰프가 자신이 운영하는 식당 직원을 성폭행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피고소인 A씨는 유명 여성 아이돌 가수의 아버지로 알려져 있다.

경기 남양주경찰서는 지난해 9월 “식당 직원으로 일하던 중 셰프 A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B씨의 고소장을 검찰로부터 넘겨 받아 수사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B씨는 “지난해 가게 안과 외부에서 상습적으로 성추행과 폭행, 성폭행을 당했다”는 내용으로 고소장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피해자와 가해자 측 양쪽을 불러 조사를 마쳤다. 그러나 아직 성폭행과 관련한 뚜렷한 증거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통신 자료 등을 확보해 진술과 대조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했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