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가 2019 도쿄오토살롱에서 2019 NSX를 전시한다.

1월 11일부터 13일까지 지바 마쿠하리 멧세에서 펼쳐지는 2019 도쿄 오토살롱에 참가하는 혼다가 2019 NSX를 전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개된 2019 NSX는 지난해 10월, 해외 시장에서 먼저 개선 사양 및 판매 계획이 발표된 것으로 기존 모델 대비 디자인 및 주행 성능 개선 등을 골자로 한다.

먼저 새롭게 다듬어진 프론트 그릴과 함께 적용된 서멀 오렌지 외장 컬러가 새롭게 추가된다. 이를 통해 세련된 하이브리드 슈퍼카의 아이덴티티를 드러낸다.

여기에 더욱 강렬한 존재감을 원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카본-파이버로 제작된 외장 파츠를 대거 적용해 고성능 모델의 아이덴티티를 더욱 강조하는 외장 패키지 또한 마련되어 눈길을 끈다.

이와 함께 주행 성능 부분에서는 차량의 전체적인 롤 억제 성능을 개선하여 더욱 견고한 드라이빙과 우수한 응답성을 구현했다. 또 카본-세라믹 메탈릭 브레이크를 선택 사양으로 제공해, 더욱 강력한 주행 성능을 원하는 소비자들의 요구를 충족시킨다.

2019 NSX와 함께 혼다의 부스를 채울 차량은 바로 3세대 인사이트다.

혼다는 하이브리드 전용 모델로 3세대 인사이트를 부활시켰으며, 이번 2019 도쿄 오토살롱에서는 순정 사양은 물론, 무겐의 튜닝 패키지를 더한 튜닝 사양도 함께 전시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최근 혼다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NVAN 또한 새로운 프로젝트를 선보인다.

자신이 원하는 NVAN을 알릴 수 있는 특별한 이벤트, NVAN 아트 스탠드가 진행되며 유명 개그맨이자 자동차 및 모터사이클 마니아인 '후쿠다 미츠노리'와 함께 협업하여 진행한 'NVAN_DREAM' 프로젝트의 결과물인 '후쿠다 랜드'를 전시한다.

후쿠다-랜드는 NVAN의 다양한 활용성을 보다 강조하는 차량으로 경형 미니밴 공간에 모터사이클과 이를 정비할 수 있는 장비들을 적재하고, 다양한 기능으로 무장해 이목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한편 혼다는 엔진 서플라이로 파트너십 관계를 맺고 있는 토로로쏘의 F1 레이스카 또한 이번 2019 도쿄오토살롱에서 전시한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