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턴이 운영의 여류를 더하는 '싼타페 LPG-DS'를 선보였다.

친환경 대체연료 솔루션 브랜드로 널리 알려진 로턴이 새로운 차량을 선보였다.

이번에 만나게 된 차량은 바로 최근 국내 SUV 시장의 LPG 개방에 발을 맞춰 공개된 ‘싼타페 LPG-DS(다이렉트 시스템)이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 기존의 터보 GDI 엔진을 탑재하던 싼타페 T-GDI의 연료를 LPG로 대체한 차량이다.

새로운 변화를 통해 탄생한 로턴 싼타페 LPG-DS는 과연 어떤 매력을 선사할까?

흔히 LPG 튜닝을 한다면 차량의 절대적인 성능과 효율성이 떨어진다고 알려졌다.

하지만 지난 수 년 동안 로턴의 다양한 차량을 경험하면서 ‘LPG-DS’이 적용된 로턴의 차량은 그런 일이 없다는 것이다. 되려 가솔린에서 LPG로 그 연료를 옮겨오며 얻게 되는 이점까지도 느낀 일이 있었다. 그렇기 때문에 이번 로턴 싼타페 LPG-DS 또한 기대가 되었다.

특히 아직 국내 SUV 시장에서 그 입지를 제대로 다지지 못하고 있는 현 상황에서 ‘제대로 된 업체들의 등장’은 분명 절실한 상황이었기 때문에, 그 동안 높은 만족감을 선사해왔던 ‘로턴’의 결과물을 다시 한 번 경험해보고 싶었던 욕심도 컸다.

기존의 싼타페의 모습을 그대로

이번 시승은 말 그대로 로턴의 LPG-DS를 경험하는 것이기 때문에 차량의 크기나 디자인에 대해서는 따로 언급할 필요가 없을 것이다. 로턴 LPG-DS의 가장 큰 매력은 바로 ‘차량 본연의 모습’과 ‘기능’들을 100% 가까이 고스란히 유지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 시승을 위해 전달 받은 로턴 싼타페 LPG-DS는 기존의 싼타페와 외형적인 차이를 느낄 수 없었다. 이러한 부분은 과거에 경험했던 로턴의 차량들과 동일한 부분이었다. 이 부분은 대다수의 LPG 튜닝 업체의 공통된 부분일 것이다.

어쨌든, 눈 앞에 서 있는 ‘제법 큰’ 체격의 SUV를 보고 있으니 ‘과연 LPG로 제대로 움직일 수 있을까?’라는 질문의 생겼다.

로턴 싼타페 LPG-DS의 외형적인 차이가 있다면 후면에서 찾을 수 있다.

통상적으로 로턴의 LPG-DS이 장착된 차량은 차량의 후면에 ‘LPG 다이렉트 시스템’의 레터링을 담은 별도의 데칼을 더한다. 다만 해당 차량은 아직 ‘최종 조율 중’인 차량이었던 만큼, 해당 데칼은 찾아볼 수 없었다.

싼타페 하부에 자리한 LPG 탱크

한편 로턴 측은 싼타페 LPG-DS를 구성하며 기존의 주요 제품 중 하나인 ‘도넛 형 LPG 탱크’ 대신 차체 하부에 별도의 LPG 탱크를 장착하는 것으로 했다. 이는 로턴의 주요 고객인 ‘카니발’ LPG-DS와 같은 방식이다. 참고로 탱크 외부에는 보호 패널을 더해 외부 충격을 견딜 수 있도록 하며 깔끔함 또한 이뤄냈다.

손상을 최소로 줄이다

로턴 LPG-DS를 장착하며 ‘기존의 모습’을 제대로 지킨 외형과 같이 싼타페의 실내 공간 또한 그대로 유지되었다. 덕분에 LPG-DS를 장착했다고 하더라도 탑승자가 차량의 튜닝 여부를 쉽게 파악하기 어렵고, ‘실내 패널의 손상’ 또한 적기 때문에 고객 입장에서의 만족감도 높을 수 밖에 없다.

물론 LPG 탱크와 LPG-DS 모듈을 장착하는 만큼 LPG의 잔여량을 확인할 수 있는 게이지가 필요한 법이다. 이에 로턴 측은 A 필러 아래 쪽에 자리를 마련해 LPG의 잔여량을 확인할 수 있는 게이지와 ‘LPG와 가솔린’의 연료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는 ‘연료 선택 버튼’을 배치했다.

참고로 버튼에는 ‘프린스(Prins)’라는 레터링이 적용되어 있는데 프린스는 네덜란드에 자리하고 있는 LPG 관련 전문 업체로서 로턴과의 파트너사다. LPG 부분에서 세계적인 수준의 기술력과 함께 ‘LPG 레이스카’를 선보일 정도로 유럽 내에서 그 명성이 높은 곳으로 로턴의 기술을 더욱 신뢰할 수 있는 기반이 된다.

로턴 LPG-DS로 얻게 된 넉넉한 공간

로턴의 LPG-DS 튜닝의 가장 큰 매력은 바로 넉넉한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는 점이다. 도넛형 LPG 탱크는 물론이고, 차체 하부의 LPG 탱크 적용을 통해 싼타페가 갖고 있는 고유한 적재 공간을 100% 활용할 수 있다. 실제 트렁크 공간에는 여느 LPG 차량에 적용된 거대한 LPG 탱크 등은 찾아볼 수 없으며 2열 시트 폴딩을 통해 더 넓은 공간을 활용할 수 있다.

애드-온 방식으로 적용된 LPG-DS

로턴 싼타페 LPG-DS의 보닛을 열어 보면 순정 사양의 T-GDI 2.0L 엔진이 자리하고, 엔진 룸 한 켠에는 LPG 분사를 위한 별도의 ECU가 장착되어 있다. LPG-DS는 기존의 엔진 구성에 ‘애드-온’ 방식을 탑재되는 구조라 깔끔한 설치와 함께 추후 ‘손쉬운 제거’ 또한 가능한 특성을 갖췄다.

참고로 로턴은 수차례의 테스트 자료를 통해 LPG-DS을 적용한 차량은 기존의 가솔린 사양과 동등한 수준의 출력과 효율성을 유지한다. 참고로 로턴 싼타페 LPG-DS는 235마력과 36.0kg.m의 토크를 내며 리터 당 9.5km의 복합 연비를 갖췄다.

LPG의 존재를 느낄 수 없는 달리기 실력

앞서 말한 것처럼 LPG 튜닝을 할 경우 차량의 출력이 급격히 저하된다는 것이 대다수가 알고 있고, 또 믿고 있는 사실이다.

하지만 로턴이 선보이고 있는 LPG-DS는 이를 완전히 정면으로 반대한다. 실제 엑셀러레이터 페달을 밟아 가속을 해보면 ‘이 차량이 LPG가 맞을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매력적인 가속력이 느껴진다. LPG-DS 모듈로 인해 차량의 무게가 늘어나는 만큼 절대적인 가속력은 저하되겠지만 충분한 가속력을 누릴 수 있으니 가솔린 차량과 직접 1:1 비교를 하고 싶은 욕심이 생길 정도였다.

LPG차량 특유의 웅웅 거리는 소리가 실내로 유입되지만 기존의 T-GDI 엔진의 사운드와 큰 차이가 없고, 기본적인 엔진의 반응성 및 페달을 통해 발 끝으로 전해지는 매끄러운 질감에 무척 높은 만족감을 누릴 수 있었다.

게다가 효율성 또한 큰 차이가 없었다.

실제 시승을 하며 다양한 도로를 달리며 차량의 효율성을 확인하게 되었는데 리터 당 9.1km로 공인 연비와 큰 차이가 없다는 걸 확인할 수 있었다. 참고로 로턴 LPG-DS는 순정의 차량과 같은 분사 포트를 활용하기 때문에 ‘분사량을 기반’으로 효율성을 측정할 수 있다.

다만 LPG 펌프의 소음이 시동 전후로 들려오는 건 어쩔 수 없는 부분이다.

LPG-DS로 얻은 것, 그리고

LPG-DS를 얹으면서 얻은 것이 한 가지 더 있다. 바로 전륜 부분이 무거울 수 밖에 없는 차량들의 주행감이 대대적으로 개선된다는 점이다.

실제 LPG-DS 모듈이 더해지며 차량 후륜 쪽에 약간의 무게가 더해진다. 그렇기 때문에 차량의 전후 밸런스가 상당히 개선되어 드라이빙의 안정감이 살아나는 걸 느낄 수 있다. 실제 고속 주행과 급격한 선회, 그리고 제동 상황에서 안정적인 거동으로 운전자를 보다 만족시켰다.

다만 이러한 변화는 말 그대로 ‘무게 증가’라는 대가를 지불해야 하는 부분이다.

그리고 LPG가 떨어졌을 때 언제든 가솔린을 활용할 수 있다는 매력이 있다.

로턴 LPG-DS는 말 그대로 LPG를 연료로 삼지만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간단한 버튼 조작으로 가솔린을 사용하여 주행을 이어갈 수 있다. 연료 변경 시에는 특별한 이질감이 느껴지지 않기 때문에, 두 개의 연료를 상황에 따라 보다 효율,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점 또한 매력이다.

효율성에 대한 부분도 만족감이 있다.

LPG 튜닝을 하게 된다면 자연스럽게 '절대적인 출력'은 물론이고 '절대적인 효율성'에서 아쉬움이 발생한다는 인식이 있다. 하지만 35분 동안 자유로를 51.0km를 달리고 난 후 그 결과를 확인해보니  리터 당 14.6km에 이르는 결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 이정도라고 한다면 LPG에 대한 아쉬움은 없지 않을까?

좋은점: 깔끔한 패키지, 만족스러운 효과

아쉬운점: LPG에 대한 인식의 답보, 아직 아쉬운 AS 네트워크

운영의 여유를 더하는 선택

로턴 LPG-DS은 단순히 차량의 연료를 LPG로 바꾸는 것으로 얻을 수 있는 유지비 절감의 효과를 이뤄낼 수 있다.

물론 로턴 LPG-DS 모듈을 장착하는 부분에 대한 비용이 추가로 발생하는 건 사실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행 거리, 차량 운영 빈도가 높은 이라고 한다면 충분히 이점을 얻을 수 있는 선택이라 생각되었다.

지난 수년 동안 높은 완성도를 선보였던 로턴, SUV 시장의 LPG 개방이라는 절호의 찬스를 맞이한 것 같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