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가 2019 도쿄오토살롱에서 네오 클래식 레이서 컨셉을 공개한다.

2019 도쿄오토살롱에 참가하는 혼다가 네오 클래식 레이서 컨셉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공개를 앞둔 혼다 네오 클래식 레이서 컨셉은 지난해 앞서 공개했던 혼다 네오 클래식 컨셉의 연장선이라 할 수 있다.

실제 혼다 네오 클래식 레이서 컨셉은 EV 시스템을 탑재한 네오 클래식 컨셉과 완전히 동일한 구성을 기반으로 한 건 아니지만 차량의 외형에서는 네오 클래식 컨셉을 기반으로 개발되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

혼다 네오 클래식 컨셉에서 선보인 독특하면서, 또 혼다의 클래식 스포츠카 중 하나인 S800을 떠올리게 하는 전면 디자인을 그대로 이어 받아, 레이스카의 스타일로 풀어냈다.

전면 범퍼 역시 낮고 공격적인 스플리터를 달았다. 이와 함께 더욱 넓은 폭의 타이어와 휠을 장착하기 위해 펜더 부분을 더욱 두껍게 그려냈고, 일본 스포츠카 느낌을 잘 살린 5-스포크 2-피스 휠과 고성능 타이어를 장착했다.

후면은 차체에서 고스란히 이어지는 립 타입의 스포일러로 추가적인 다운포스를 이끌어 냈으며 은색의 페인트로 전체 도색을 마쳤다. 차체 위에는 붉은색 데칼과 리버리를 더해 레이스카의 감성을 더욱 강조했다.

혼다 네오 클래식 레이서 컨셉을 공개한 혼다는 디자인에 대한 이미지만 공개하고 차량의 구체적인 제원이나 특이점은 따로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기반 모델인 네오 클래식 컨셉은 물론이고 네오 클래식 컨셉의 기반인 '혼다 S660'이 시트 뒤쪽에 구동원(엔진 혹은 전기모터)를 배치한 미드십 구조인 만큼, 네오 클래식 레이서 컨셉 또한 갖은 구성을 갖출 것으로 예상된다.

혼다는 2019 도쿄오토살롱에서 네오 클래식 레이서 컨셉 외에도 혼다의 다양한 레이스카와 튜닝 모델 및 NSX 등의 고성능 모델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