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가전·IT 박람회인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19' 개막을 하루 앞둔 7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만델라베이 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 현대자동차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걸어 다니는 자동차 '엘리베이트' 콘셉트카가 공개 되고 있다. 라스베이거스=연합뉴스/그림 2세계 최대 가전·IT 박람회인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19' 개막을 하루 앞둔 7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만델라베이 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 현대자동차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걸어 다니는 자동차 '엘리베이트' 콘셉트카가 공개 되고 있다. 라스베이거스=연합뉴스

현대차가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9’에서 걸어다니는 차 ‘엘리베이트’ 콘셉트카를 첫 공개했다.

현대차에 따르면 엘리베이트는 4개의 바퀴 달린 로봇 다리를 움직여 기존 이동수단으로는 접근이 어려운 지역 및 상황에서도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는 신개념 모빌리티(이동수단)이다. 현대차그룹의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 '현대 크래들'과 미국 디자인 컨설팅 회사 선드벅 페라의 협업으로 탄생했다.

현대차는 이날 열린 미디어 행사에서 엘리베이트의 축소형 프로트타입 모델을 공개하고, 바퀴가 달린 로봇 다리를 이용해 무대를 걸어다니다가 설치된 계단을 손쉽게 오르내리는 모습, 다리를 접어 일반 자동차와 같이 변신하는 모습 등을 선보였다.

엘리베이트는 전기 동력을 사용하며, 5개의 축으로 설계된 로봇 다리를 이용해 포유류나 파충류 등 여러 형태의 걸음걸이로 이동할 수 있어, 다양한 지형 형태에서 활용할 수 있다.

보행 속도는 시속 약 5㎞다. 차체를 수평으로 유지하면서 1.5m 높이의 벽을 넘는 것도 가능하다. 로봇 다리를 차체 안쪽으로 접어 넣어 주행 모드로 변신하면 일반 자동차와 같이 바퀴를 이용해 도로를 달릴 수 있다. 앞서 엘리베이트는 시뮬레이션을 통해 혹독한 오프로드 코스로 꼽히는 미국 캘리포니아의 루비콘 트레일의 가상 주행 코스를 완주, 주행·보행 능력을 증명했다.

엘리베이트가 상용화될 경우, 수색·구조, 교통약자 이동 편의 증진 등 다양한 공공 분야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기존 이동수단으로는 접근이 어려운 재난 발생 지역에서는 긴급 구조용 차량으로 활용할 수 있으며, 집 현관 앞까지 접근할 수 있어 이동이 어려운 고령자와 장애인 등 교통 약자를 위한 전용 이동수단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존 서 현대크래들 상무는 “로봇 다리가 달린 자동차가 재난 상황에서 우리의 생명을 살릴 수 있는 열쇠가 될지도 모른다”며 “엘리베이트는 자동차의 한계를 넘어서는 신개념 이동수단으로서 미래 모빌리티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우기자 777hyunwoo@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