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릴레오 영상 조회 수 6일 오후 9시 기준 177만건 돌파
유력 차기 주자 조짐…7일 고칠레오서 입장 밝힐 듯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지난 5일 0시 팟캐스트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를 시작하고, 유튜브 노무현재단 채널에 게시했다. 연합뉴스ㆍ노무현재단 유튜브 채널 캡쳐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흥행 성공으로 진보진영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이에 대해 7일엔 ‘가짜뉴스’를 바로잡는 팟캐스트 방송 ‘유시민의 고칠레오’를 추가로 공개한다. 유 이사장이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의 유튜브 대전에 압승하면서 보수 우위의 유튜브 판도가 흔들릴 조짐도 나타나고 있다.

유 이사장은 자신의 유튜브 진출이 보혁간 진영싸움으로 비화하면서 유력한 차기 주자로 자리매김하는 분위기다. 본인은 정계 복귀설을 일축하며 확대해석을 경계하고 있지만 활동내용이 문재인 정부 정책 알리기란 점에서 액면 그대로 그의 설명을 받아들이기 힘든 국면이다. 알릴레오는 지난 5일 자정 공개된 직후 단숨에 유튜브ㆍ팟캐스트 인기순위 1위에 올랐다. 6일 오후 9시 기준으로 영상이 게시된 노무현재단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는 46만명을 돌파했다. 영상이 올라오기 전 구독자 수가 2만명이 채 안됐다는 점을 고려하면 하루 만에 20배를 넘은 것이다. 영상 조회수는 177만건을 넘었고, 팟캐스트 순위사이트인 ‘팟빵’에선 종합순위 1위를 차지했다.

알릴레오는 보수진영의 대표 유튜브 채널인 홍 전 대표의 ‘홍카콜라TV’를 크게 따돌렸다. 홍카콜라TV 구독자수는 약 20만명으로, 노무현재단의 절반 수준이다. 홍카콜라 영상 최다 조회 수는 47만건으로, 알릴레오의 3분의 1에 못미친다.

예상을 깬 인기에 보수진영은 즉각 유 이사장을 공격하며 견제에 들어갔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권은 어용언론을 동원해 괴벨스 공화국을 만들려 하고 있다"며 유 이사장과 문재인 정부를 싸잡아 비판했다. 앞서 지난 5일에는 “북한 조선중앙TV 같은 좌파 유튜버는 한달 내로 소재가 고갈 될 것”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홍 전 대표와 함께 유튜브 방송으로 주목을 받는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은 알릴레오가 방송된 뒤 페이스북에 “(유 이사장은) 노회한 꼰대이자 한물간 사회주의자”라며 “사회주의 좌파정책을 옹호하면서 좌파가 아니라고 강변하는 걸 보면 문재인 대통령보다 더 중증”이라고 맹비난했다.

알릴레오의 인기로 유 이사장은 당분간 보수진영과 공방을 벌이며 진보의 수비수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첫 방송에서도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을 초대해 정부의 한반도 정책을 설명했다. 일각에선 유 이사장의 이같은 행보를 두고 정계복귀를 위한 몸 풀기로 해석한다. 일부 여론조사에서 차기 대권주자 지지율 1위를 기록한 만큼, 때가 되면 정치권에 등판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대해 유 이사장은 정계복귀설에 선을 긋고 있다. 그는 7일 알릴레오 후속 시리즈인 ‘고칠레오’에서 정계복귀에 대한 입장을 재차 밝힐 것으로 보인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