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중구는 환경미화원 김진섭 씨(사진)가 도로 청소를 하던 중 100만원이 든 돈 봉투를 발견해 주인을 찾아줬다고 6일 밝혔다. 울산중구 제공=연합뉴스

울산 중구 환경미화원이 청소 중에 100만원이 든 돈 봉투를 발견해 주인을 찾아줬다.

6일 울산 중구에 따르면 환경미화원 김진섭(49) 씨는 지난 4일 오전 11시 35분께 중앙여고 뒤편 도로에서 도로 청소를 하던 중 은행 이름이 적힌 흰 봉투를 발견했다.

봉투 안에는 5만원권 20장이 들어있었다.

김씨는 곧바로 인근 반구파출소로 찾아가 "주인을 꼭 찾아달라"며 봉투를 맡겼다.

경찰관들은 "아직 분실신고가 없었다"며 "주인이 찾아오면 전달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십여 분이 지난 뒤 김씨가 동료들과 인근 식당에서 점심을 먹고 있는데 50대 남성이 찾아와 "고맙다"는 말을 했다.

이 남성은 "돈을 잃어버려 파출소에 신고하러 갔더니 환경미화원분이 봉투를 맡겼다는 말을 전해 들었다"며 사례금을 건넸으나 김씨는 거절했다.

김씨는 "돈을 본 순간, 잃어버린 사람이 얼마나 애가 탈까 걱정부터 됐다"며 "금방 주인이 되찾아서 정말 다행이다"고 말했다.

중구는 포상을 검토 중이다.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