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올해의 영웅소방관 시상식’에서 오스만 알 감디(왼쪽) 에쓰오일 최고경영자(CEO)가 ‘올해의 최고 영웅소방관'에 선정된 이비호 소방위(대구 중부소방서)에게 표창장과 상금을 전달하고 있다. 에쓰오일 제공

“소방관 모두가 받아야 하는 상을 대표로 수상했다. 동료들이 있었기에 이 자리에 설 수 있었다. 시민에게 더욱 봉사하는 소방관이 되겠다.”

‘올해의 최고 영웅소방관’으로 선정된 대구 중부소방서의 이비호 소방위는 지난 5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2018 소방영웅 시상식’에서 이렇게 소감을 밝혔다. 지난 2월 대구 남구 대명동 여관 화재현장에서 출동한 그는 방화복과 헬멧 등 개인보호장비가 녹아 내리는 상황에서도 투숙객 10여명을 안전하게 구조했다. 이 과정에서 이 소방위는 어깨와 손에 2도 화상을 입었다. 1월에는 대명동 빌라 화재현장에서 연기를 마셔 의식이 없는 사람을 신속히 구조했고, 10월 대구 중구 번개시장에서 화재가 발생했을 때도 신속히 화재를 진압해 막대한 재산피해를 막았다.

이날 시상식에선 화재 현장에서 국민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희생정신을 발휘한 소방관 7명이 ‘영웅 소방관’에 이름을 올렸다. 울산의 자동차 부품공장 화재 진압에 공로가 큰 김상섭 소방위(울산 온산소방서), 소방청 내 119 에디슨 동호회 일원으로 소방 장비를 개발해 기증한 박석호 소방위(전남 무안소방서), 제주 애월 펜션 화재에서 인명을 구조하고 투숙객을 대피시킨 조용찬 소방위(제주 서부소방서) 등이 영웅 소방관으로 기록됐다. 에쓰오일은 소방청과 한국사회복지협의회의 추천을 받아 선정한 이들 8명에게 표창장과 상금 9,000만원을 수여했다.

오스만 알 감디 에쓰오일 최고경영자(CEO)는 “각종 화재와 사고 현장에서 몸을 사리지 않고 애쓰는 소방관들의 활약을 볼 때마다 감사의 마음과 함께 소방관들의 안위가 걱정됐다”며 “소방관들의 고마움에 보답하고 사기 진작에 도움을 주기 위해 2006년부터 지속해오고 있는 소방영웅 지킴이 활동에 자부심을 느끼며, 앞으로도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에쓰오일은 2006년부터 소방영웅지킴이 캠페인을 시작해 △순직소방관 유가족 위로금 지원(54명) △순직소방관 유자녀 학자금 지원(1,189명) △부상소방관 격려금 지원(275명) △소방관부부 휴(休) 캠프(840명) △영웅소방관 시상(96명) △우수소방관 해외 연수(63명)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해오고 있다.

소방영웅지킴이 활동은 에쓰오일의 영웅지킴이 사회공헌활동 중 하나다. 에쓰오일은 힘든 근무여건 속에서도 각종 재난 상황에서 시민을 지켜주는 소방관을 위한 소방영웅지킴이, 해양환경 보호와 각종 해난 구조에 앞장서는 해양경찰을 위한 해경영웅지킴이, 희생정신을 발휘하여 위기에 처한 이웃을 도운 의로운 시민을 위한 시민영웅지킴이 활동을 벌이고 있다.

에쓰오일은 지난 21일 인천 송도 해양경찰청 대강당에서 ‘올해의 해양경찰 영웅 시상식’을 열고 모범 해양경찰관 6명에게 표창장과 상금 7,000만원을 수여했다. 해양경찰청과 한국사회복지협의회의 추천을 거쳐 ‘최고 영웅 해양경찰’에 선정된 제주해양경찰서 안상균 경장은 지난 8월 제주도 우도 부근 해상에서 좌초한 석유제품 운반선에 여러 차례 수중 입수해 파손 부위를 막고 기름 유출로 의한 해상오염을 방지했다. 6월엔 물질 중 사라진 해녀를 수색 끝에 발견해 귀중한 생명을 구했다.

에쓰오일은 지난 21일 인천 송도 해양경찰청 대강당에서 '올해의 영웅해양경찰 시상식'을 개최하고 모범해양경찰 6명에게 표창장과 상금을 수여했다. 에쓰오일 제공

앞서 이달 13일에는 위험에 처한 이웃을 구하기 위해 의로운 희생정신을 발휘한 올해의 시민영웅 16명에게 상패와 상금 1억4,000만원을 전달했다. 올해의 시민영웅 주인공은 러시아 여행 중 묵고 있던 게스트하우스에서 화재가 발생하자 한국인 투숙객 7명의 대피를 돕다 다리와 척추 부상을 당한 류광현씨, 경기 안성 저수지에 빠진 초등학생을 구조한 차명진씨, 할머니가 실수로 놓친 유모차를 본인의 택배차량으로 막아 멈춰 세우면서 아이의 생명을 구한 이재황씨, 남해고속도로를 달리는 고속버스에서 흉기로 승객을 찔러 살해하려 한 가해자를 제압한 이상호씨 등 의로운 시민들이 이름을 올렸다. 에쓰오일 관계자는 “영웅지킴이 프로그램을 통해 의로운 행동이 존경을 받는 건강한 사회 문화가 정착되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에쓰오일은 또 ‘기업 시민’으로서 예술인들의 창작 활동을 장려하고 지역 시민들의 문화체험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다양한 문화 활동을 지속적으로 후원해오고 있다. 8년째 매달 열고 있는 문화예술&나눔 공연이 대표 사례다.

에쓰오일은 2011년부터 문화나눔네트워크 시루와 함께 본사가 있는 서울 마포구 지역 주민들을 위해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저녁, 본사 대강당에서 다양한 문화예술 공연을 개최하고 있다. 무료로 즐기는 문화예술&나눔 캠페인은 가요와 인형극, 뮤지컬, 국악, 클래식 연주, 연극, 마술 등 다채로운 분야의 수준 높은 문화예술 공연 관람 기회를 제공한다. 2011년부터 현재까지 8년간 총 95회의 공연을 개최했고, 3만여 명의 지역주민들이 공연장을 찾았다.

변태섭 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