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가 제2차 공공디자인위원회에서 확정한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을 21일 공개했다. 차세대 전자여권은 2020년부터 발급할 예정이다. 여권 디자인 변경은 1988년 지금의 녹색 여권이 도입된 지 32년 만이다. 연합뉴스
문화체육관광부가 제2차 공공디자인위원회에서 확정한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을 21일 공개했다. 새 여권은 24쪽 페이지마다 각기 다른 우리 문화재가 배경 문양으로 들어간다. 차세대 전자여권은 2020년부터 발급할 예정이다. 문화체육관광부 제공=연합뉴스
문화체육관광부가 제2차 공공디자인위원회에서 확정한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을 21일 공개했다. 새 여권은 24쪽 페이지마다 각기 다른 우리 문화재가 배경 문양으로 들어간다. 차세대 전자여권은 2020년부터 발급할 예정이다. 문화체육관광부 제공=연합뉴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1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열린 제2차 공공디자인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국민 선호도 조사를 통해 확정된 차세대 전자여권과 승용차 번호판 디자인이 공개됐다. 뉴스1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