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CES서 감정반응 차량제어 시스템 공개
기아차가 다음달 열리는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에서 선보일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READ)' 시스템을 체험해볼 수 있는 전시물. 기아차 제공

도로가 꽉 막혀 좀처럼 속도를 낼 수가 없다. 방향 지시등을 켜지 않고 차들이 끼어든다. 급기야 급제동까지 하며 위험한 순간이 연출된다. 운전자의 표정이 일그러지고 심장 박동수가 올라간다. 이 순간 기분 좋은 음악이 흐르고 향기가 차 속에 퍼진다. 조명도 은은하게 바뀐다. 운전자의 입가엔 어느새 미소가 보인다. 자동차가 운전자의 감정 상태를 읽고 실내 환경을 변화시킨 것이다.

기아자동차는 이같이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자동차와 운전자가 교감하는 시스템을 다음 달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2019년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CES)에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고 20일 밝혔다.

기아차는 CES에서 ‘감성 주행의 공간(Space of Emotive Driving)’을 테마로 전시장을 마련하고, 감성 주행 시대를 주도할 핵심 기술로 운전자와 자동차가 교감하는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READ)’시스템을 선보인다.

자율주행차 시대에 적합하도록 차량에 AI 기능이 탑재돼 생체 정보 인식 등을 통해 운전자의 감정 상태를 실시간으로 분석, 소리 진동 온도 향기 조명 등 운전자의 오감과 관련된 차량 내 환경을 최적화해주는 기능이다.

기존에는 사전에 설계된 프로그램에 따라 졸음이나 갑작스러운 건강 이상에 대응하는 안전 위주의 기술이었다면, READ 시스템은 고객의 감정에 가장 적합한 차량 환경을 제공하는 진보된 형태다. 기아차는 MIT 미디어랩 산하 어펙티브 컴퓨팅 그룹과 협업을 통해 이 시스템을 개발했다.

기아차는 이 외에도 감성 주행에 초점을 맞춘 다양한 신기술 및 체험 전시물들을 이번 CES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알버트 비어만 기아차 연구개발본부장은 “인간 중심의 미래 모빌리티 구현을 위해 AI 기반의 감정 기술과 첨단 차량 제어 기술이 결합한 시스템을 개발했다”며 “운전자와 차가 감성적인 교감을 통해 지속해서 소통하는 보다 인간 중심적인 모빌리티 공간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