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들이 서울로에서 오색등과 전구로 장식된 크리스마스 트리 사이를 걷고 있다.

연말이 다가오면서 저녁이 되면 도심 여기저기 조명과 어우러진 멋진 장식이 하나 둘씩 불을 밝힌다. 서울로 산책길도 나무와 화분을 짚으로 덮어 보호하고 그 위에 오색등과 전구로 트리를 만들었다. 추운 겨울 이곳을 지나는 시민들이 트리를 보며 잠시나마 따뜻함과 위안을 느낄 수 있다면 그걸로 충분하다. 멀티미디어부 차장

시민들이 서울로에서 오색등과 전구로 장식된 크리스마스 트리 사이를 걷고 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