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 유튜버 ‘띠예’의 방송 도중 모습. 유튜브 캡처

초등학생이 선망하는 직업 상위 10위 명단에 올해 처음으로 ‘유튜버’가 진입했다. ‘교사’는 5년 만에 ‘운동선수’에 다시 1위 자리를 내줬다.

13일 교육부와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이 지난 6월부터 5주간 전국 초∙중∙고 1,200개교 학생 2만7,26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18년 초∙중등 진로교육 현황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는 유튜버와 ‘뷰티 디자이너’와 같은 직업이 10위권 명단에 새롭게 등장했다.

특히 초등학생의 선호 직업 변화가 두드러졌다. 초등학생의 장래 희망 1위는 교사(8.7%)가 아닌 운동선수(9.8%)였다. 교사는 2012년 한 차례 운동선수에게 1위를 빼앗긴 것을 제외하면 2007년부터 지난해까지 줄곧 1위 자리를 지켜왔으나 이번에 2위로 내려왔다. 이어 의사, 조리사, 유튜버, 경찰관, 법률전문가, 가수, 프로게이머, 제과제빵사 순이었다. 태어날 때부터 인터넷과 디지털 기기를 접한 ‘디지털 네이티브’ 세대의 특징이 드러나듯 초등학생 희망 직업 5위에 유튜버가 첫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저작권 한국일보}박구원 기자

조사를 진행한 정은진 한국직업능력개발원 부연구위원은 “초등학생들이 유튜브에 더 친숙한데다 본인이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사람들과 소통도 하고 수익도 얻는다는 점에서 매력을 느끼고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반면 작년과 재작년 10위 안에 있었던 과학자는 12위로 밀려났다.

중학생과 고등학생의 희망 직업 1위는 작년과 마찬가지로 교사였다. 중학생은 이어 경찰관, 의사, 운동선수, 조리사, 뷰티 디자이너, 군인, 공무원, 연주가∙작곡가, 컴퓨터공학자∙소프트웨어개발자가 되고 싶어했다. 고등학생은 교사 다음으로 간호사, 경찰관, 뷰티 디자이너, 군인, 건축가∙건축디자이너, 생명∙자연과학자 및 연구원, 컴퓨터 공학자∙소프트웨어 개발자, 항공기 승무원, 공무원을 희망 직업으로 꼽았다. 중학생, 고등학생 모두 희망 직업에 헤어 디자이너나 메이크업 아티스트, 네일 아티스트, 타투이스트(문신시술자) 등을 아우르는 뷰티 디자이너가 새롭게 이름을 올린 게 특징적이다.

최은옥 교육부 미래평생교육국장은 “학생 희망 직업이 이전보다 다양해졌고 구체적이다”며 “학생들이 자신의 미래에 대해 보다 적극적으로 탐색한 결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희망 직업 상위 10위 안에 들어간 직업을 선호한 학생 비율은 42.4%로 2007년(59.8%)에 비해 17.4%포인트 하락했다. 또 교사를 희망하는 학생 비율이 올해 중학생은 12.6%에서 11.9%로, 고등학생은 11.1%에서 9.3%로 줄어드는 등 직업 선택 쏠림 현상이 완화되고 있는 모습이다.

송옥진 기자 clic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