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트럼프가 열어 둔 문으로 걸어와야”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워싱턴= EPA 연합뉴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6일(현지시간) 북한 비핵화에 성과가 있으면 대북 경제제재 해제를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내년 초로 예정된 2차 북미정상회담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는 “또 한 번의 기회”라며 비핵화 약속 이행을 촉구했다. 대북 강경파인 볼턴 보좌관이 대북 제재 해제를 언급한 것은 이례적이다.

볼턴 보좌관은 6일(현지시간) 미 공영라디오 NPR과의 인터뷰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과 관련, “북한으로부터 핵 프로그램을 포기할 의지가 있다는 말을 수십년 동안 들어왔다”면서 “우리가 봐야 할 것은 성과(perfomance)”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성과를 거두면 경제제재 해제(removing)를 검토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다만 제재 해제에 필요한 구체적인 비핵화 조건은 언급하지 않았다. 트럼프 정부는 지금까지 ‘완전한 비핵화’가 선행해야 제재를 해제할 수 있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

한편 볼턴 보좌관은 내년 초로 예정된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북한이 한 약속을 이행할 기회를 주려 한다”며 “그는 북한을 위해 문을 열어뒀고, 북한은 그 문으로 걸어 들어와야 한다”고 말했다. 볼턴 보좌관은 “이것은 북한체제에서 유일한 의사결정권자인 김정은 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한 말을 이행할 또 한 번의 기회”라고 강조했다. 2차 정상회담에서는 비핵화 성과 도출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1차 정상회담이 잘 풀리지 않았는데 왜 2차 회담이라는 보상을 주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그것을 김 위원장에 대한 보상으로 본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대답했다.

2차 정상회담 시기에 대해선 “새해 첫날 이후 어느 시점에 열릴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일 2차 북미 정상회담은 내년 1월이나 2월에 열릴 것 같다며 “세 군데를 장소로 검토 중”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볼턴 보좌관은 지난달 초 무산된 북미 고위급 회담과 관련해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11월 6일) 중간선거 직후에 회담 일정을 잡았으나 북한이 취소했다”고 설명했다.

이왕구 기자 fab4@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