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후디스가 수입·판매한 뉴질랜드산 '후디스 프리미엄 산양유아식' 제품에서 식중독균이 검출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7일 판매중단·회수 조치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일동후디스가 수입·판매한 뉴질랜드산 '후디스 프리미엄 산양유아식' 제품에서 식중독균이 검출돼 식품당국이 해당 제품을 판매중단 조치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일동후디스가 수입·판매한 ‘프리미엄 산양유아식 800g’ 제품에서 식중독균인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가 검출돼 판매중단 및 회수 조치한다고 7일 밝혔다. 조치된 제품은 유통기한이 2021년 2월16일에 해당하며 총 수입량이 7,344kg에 이른다. 식약처는 관할 지방청에 해당 제품을 회수하도록 조치했으며,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판매 또는 구입처에서 반품해 줄 것을 당부했다.

후디스 산양유아식 제품에서 검출된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균은 자연에 널리 분포하는데 노로바이러스, 병원성 대장균, 살모넬라 다음으로 많이 발생하는 식중독균의 하나다.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 포자는 100도, 1시간이상 가열해도 죽지 않는 등 열에 강하고, 60도 이하에서 깨어나 증식하며 포자를 형성하는 과정에서 독소를 생성한다.

식약처는 통관 단계에서 동일제조사 모든 제품에 대해 검사를 강화하고, 유통 중인 동일제조사 모든 제품에 대해 잠정 유통 판매 중단 및 수거·검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추후 부적합 제품이 나오면 식약처 홈페이지에 추가 공개한다.

김지현 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식중독균이 검출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판매중단·회수조치한 후디스 프리미엄 산양유아식 제품.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