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국 직후 면담 ‘北 중시’ 부각… 李, 왕이와 김정은 서울답방 등 논의한 듯
시진핑(오른쪽) 중국 국가주석과 리용호 북한 외무상. 신화 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7일 중국을 방문한 리용호 북한 외무상에게 남북관계 개선과 화해협력 추진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혔다. 북중관계 개선ㆍ발전을 통해 비핵화를 포함한 한반도 문제 해결 과정에 적극 참여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신화통신과 CCTV 등 중국 관영매체들은 이날 시 주석이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리 외무상을 만나 “중국은 지난날과 다름없이 남북의 관계 개선과 화해협력 추진을 지지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시 주석은 또 “미국과 북한이 서로 마주보고 나아가기를 바란다”면서 “서로를 합리적으로 배려해 한반도 평화회담 과정이 끊임없이 진전을 이루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올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세 차례 방중으로 양국관계가 획기적으로 발전하게 됐다고 평가한 뒤 “김 위원장의 경제 발전 노력을 높이 평가하며 내년 중조 수교 70주년을 맞아 양국의 전통적 우의가 더욱 돈독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리 외무상은 북한의 비핵화 의지가 확고하다는 점을 거듭 강조하면서 “한반도와 역내 평화ㆍ안정을 위해 중국과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해외순방을 마치고 전날 귀국한 시 주석이 리 외무상과 면담한 것은 북한을 중시한다는 상징적인 의미를 부각시키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근래 들어 북한이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미국과의 직접협상이나 한국의 중재를 선호한다는 점을 분명히 하면서 ‘중국 역할론’에 적극적이지 않음에 따라 북한 달래기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앞서 리 외무상은 방중 이틀째인 이날 중국 국빈관인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났다. 왕 국무위원은 이 자리에서 지난 1일 진행된 미중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했고, 양측은 이를 바탕으로 북미 간 협상의 진행 상황을 공유하면서 북중관계 개선 방안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에 따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 문제 등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외교소식통은 리 외무상과 왕 국무위원이 만나는 자리에 6자회담 중국 측 수석대표인 쿵쉬안유(孔鉉佑) 외교부 부부장 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가 배석한 것과 관련, “북핵 문제 해법을 포함한 전반적인 한반도 상황과 관련해 양측 간에 깊이 있는 논의가 진행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미 간 직접대화 추진과 미국의 중국 견제로 다소 소원해지는 듯하던 북중관계를 본궤도에 올리는 데 양측의 이해관계가 일치했을 것이란 얘기다.

베이징=양정대 특파원 torch@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