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후 50일 된 남자아이가 두개골이 골절된 상태에서 병원 치료를 받던 중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7일 인천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달 4일 오후 3시 57분께 인천시 연수구에서 A(1)군 아버지가 "아들이 아프다"며 119에 신고했다.

A군은 당일 인천시 남동구 한 종합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이틀 만인 6일 오전 2시께 숨졌다.

경찰은 A군이 숨지기 전 두개골이 골절된 상태였던 사실을 확인하고 학대 피해 가능성도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군의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며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송원영기자 wysong@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