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푸드홀딩스가 운영하는 슈퍼마켓 체인인 메트로폴리탄 마켓(왼쪽부터), 레이지 에이커스, 브리스톨 팜스. 굿푸드홀딩스 홈페이지

이마트가 미국 유통기업을 인수한다. 이마트가 해외 현지 기업을 인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마트는 미국 서부 지역을 거점으로 운영 중인 유통기업 ‘굿푸드 홀딩스’를 인수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인수금액은 2억7,500만달러(약 3,080억원)다.

굿푸드 홀딩스는 ‘브리스톨 팜스’ ‘레이지 에이커스’ ‘메트로폴리탄 마켓’ 등 3개 슈퍼마켓 체인을 운영하는 지주회사다. 로스앤젤레스(LA), 시애틀 등 미국 서부 지역에 총 24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신선ㆍ헬스ㆍ식음서비스 등에 차별화된 콘텐츠를 갖추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매출은 6,700억원, 임직원 수는 3,100여명이다. 이마트는 인수 후에도 현지 경영진을 그대로 유지해 운영할 방침이다.

이마트는 이번 인수가 미국 사업을 체계적으로 준비하고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미국 대도시 상권에서 수십년간 실제로 매장을 운영해 온 유통기업 인수를 통해 미국 현지에 연착륙하겠다는 것이다.

앞서 이마트는 지난 8월 LA 시내에 식당과 슈퍼마켓을 결합한 그로서란트 매장인 ‘PK마켓(가칭)’을 열기 위한 임대차 계약을 체결했다. 내년 하반기 개점을 목표로 개장을 준비하고 있다.

이갑수 이마트 사장은 “미국 시장에 새롭게 도전하는 만큼 차근차근 준비해 장기적 관점에서 눈에 띄는 성과를 도모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