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항공우주국(NASA)이 6일(현지시간) 화성탐사선 인사이트호가 지난 4일 촬영한 사진을 공개했다. 인사이트호가 화성 표면에 과학 연구 장비를 설치하기 위해 로봇팔을 펼치고 있다. EPA연합뉴스

화성의 내부를 탐사할 ‘인사이트(InSight)’호가 지난 26일(현지시간) 화성에 착륙한 뒤 탐사 장비 설치를 위한 로봇팔 가동을 시작했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은 6일(현지시간) 인사이트호가 2미터 길이의 로봇팔을 펼쳐 싣고 간 과학장비를 착륙지 주변에 설치할 준비를 끝냈다며 로봇팔을 가동하면서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로봇팔에 달린 카메마로 찍은 사진에는 인사이트호와 함께 착륙지 주변의 모습이 비교적 선명하게 담겼다. 이 사진들은 인사이트가 화성에 착륙한 지 8일째인 지난 4일 촬영된 것이다.

인사이트호 운영팀은 인사이트호가 보내오는 사진들을 토대로 지진계 등을 설치할 장소를 결정할 예정인데, 장소 선정이 매우 중요해 장비 설치가 최종 완료되기까지 2~3개월이 걸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국일보 웹뉴스팀

인사이트호가 화성 표면에 과학 연구 장비를 설치하기 위해 로봇팔을 펼치고 있다. NASA 홈페이지=뉴스1
인사이트호가 화성 표면에 과학 연구 장비를 설치하기 위해 로봇팔을 펼치고 있다. NASA 홈페이지=뉴스1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