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등교하던 중학생을 흉기로 위협한 60대 여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 방배경찰서는 특수협박 혐의로 천모(69)씨를 현행범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천씨는 이날 오전 8시20분쯤 서초구 반포동 한 중학교 교문 앞에서 등교 중이던 중학교 3학년 A양을 흉기로 위협한 혐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8시25분 천씨를 체포했다. 피해 학생은 다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천씨는 당시 “억울한 일을 세상에 알리고 싶다”라며 선생님을 나오라고 협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서는 “목에 흉기를 들이대지는 않았다”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