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오른쪽)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KBS 시사프로그램인 ‘오늘밤 김제동’에서 자신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팬이라고 자신을 밝힌 ‘위인맞이환영단’ 단장과의 인터뷰 내용이 전파를 탄데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김병준 한국당 비대위원장은 7일 페이스북을 통해 “김정은 찬양일색의 발언이 여과 없이 방영돼도 괜찮은지, 왜 하필 지금 시점에서 이런 인터뷰가 나왔는지 묻고 싶다”며 “김 위원장의 답방 환영 분위기를 조성하려는 청와대의 의도가 반영된 것 아니겠는가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그러면서 “환영 일색으로 여론을 호도하고 마치 김 위원장 답방을 온 국민이 쌍수를 들고 환영할 것이라는 대통령 발언이 사실로 보이게 하려는 게 아니냐”며 “정말 이렇게까지 해야 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공영방송으로서 대단히 부적절한 방송이었다”며 “KBS는 유튜브 방송이 아니라 공영방송으로 전기요금 고지서에 수신료가 늘 붙어 있다는 사실을 망각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윤재옥 원내수석부대표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에서 방송법 개정을 서둘러야 할 이유가 이렇게 명백해졌다”며 “내년 2월말까지 방송법을 개정해 공영방송이 균형감을 갖고 방송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성환 기자 bluebird@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