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가 찾아온 7일 오전 한 시민이 버스 안에서 모자를 쓰고 있다. 연합뉴스

절기상 눈이 가장 많이 내린다는 대설인 7일 서울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9.1도를 기록하는 등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였다. 주말에는 기온이 더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7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서울의 체감온도가 영하 15.6도까지 떨어지는 등 한파가 출근길을 강타했다. 대관령은 영하 11.7도까지 내려갔고, 대전 영하 4.5도, 대구 영하 2.6도 등 전국 대부분의 지역이 영하권에 머물렀다. 한 낮 기온도 서울ㆍ천안 영하 4도, 대전ㆍ춘천 영하 1도 등 남부 지방을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이 영하권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서해안에는 눈도 많이 내렸다. 오전 9시 기준 전북서해안에 대설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전라서해안을 중심으로 눈이 내리고 있다. 기상청은 서해상에서 만들어진 눈 구름대가 계속해서 유입되면서 내일까지 전라서해안에는 2~7㎝(많은 곳 전북서해안 10㎝ 이상)의 눈이 더 내리고 오늘 오후부터 밤 사이에 충남서해안으로 대설특보가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예보했다.

7일과 8일 기압계 모식도. 기상청 제공

내일(8일)은 더 추워진다. 찬 대륙 고기압의 영향으로 8일과 9일, 서울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1도까지 떨어지는 등 극한 한파가 밀려온다. 내일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철원과 대관령이 영하 15도를 기록하는 등 영하15도∼영하1도까지 기온이 내려가고 낮 최고기온도 서울 영하 3도, 대전 영하 2도 등 영하 5∼영상 4도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 떨어질 것”이라며 “수도관 동파를 비롯한 시설물과 농작물 관리에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9일도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8도~영하 2도, 낮 최고기온도 영하2도 ~영상 5도에 머물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전국적으로 10일까지 평년보다 3~10도 가량 낮아 매우 춥겠다”며 “다음 주부터 기온이 조금씩 오르지만 평년보다는 다소 낮은 기온이 지속되겠다”고 예보했다.

고은경 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