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도 수학능력시험에서 만점을 받은 공군 제3방공유도탄여단 김형태 일병. 공군 제공

공군 제3방공유도탄여단(이하 3여단) 기지대 김형태 일병이 2019년도 수학능력시험(수능)에서 만점을 받았다고 7일 공군은 밝혔다. 수능 만점자 9명 중 1명이다.

공군에 따르면 김 일병은 성균관대 러시아어문학과를 휴학, 올해 5월 공군에 입대, 7월 3여단으로 전입해 배식 등을 담당하는 급양병으로 근무했다. 그는 훈련소에서부터 휴식 시간을 활용해 수능 공부를 했다고 한다. 생활관 내 사이버지식정보방에서 온라인 강의를 듣고, 열람실에서 자율 학습을 하는 등 하루 평균 4~5시간 공부를 했다는 게 군 설명이다.

김 일병은 “공군에 입대한 후 주변의 동기들과 미래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누는 과정 속에 수능 재도전이라는 목표의식이 생겼다”고 수능에 도전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급양병 근무를 수행하면서 함께 공부를 하느라 힘들 때도 있었지만 함께 근무한 선ㆍ후임들의 격려 덕분에 쉼 없이 달려올 수 있었다”며 “좋은 성적을 얻을 수 있었던 데는 스스로의 노력도 중요했지만, 공부할 수 있는 여건을 지원해 준 동기들과 간부 분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었다”고 덧붙였다.

김 일병은 통계학도가 되고 싶다는 포부도 밝혔다. “평소 잉글랜드프리미어리그(EPL)를 즐겨 본다”는 그는 “(경기에서) 다양한 기록과 통계들이 사용되는 것을 보면서 자연스럽게 통계학에도 관심을 갖게 되었기에, 향후 통계학과로 진학해 스포츠 데이터 분석가로 활약하고 싶다”고 전했다.

2019년도 수학능력시험에서 만점을 받은 공군 제3방공유도탄여단 김형태 일병. 공군 제공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