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부동산 포털 홈페이지

경기도의 인기 부동산 정보 서비스 ‘경기부동산포털(gris.gg.go.kr)’이 모바일 앱으로 개편돼 10일부터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

기존 모바일 앱에서는 일필지종합정보, 실거래가조회 등 제공서비스가 9개로 제한돼 있어 모든 기능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PC를 사용해야 하는 불편이 있었다.

개편된 모바일 앱은 자주 사용하는 기능 위주로 홈페이지 메뉴를 구성해 보기가 편하고, 지번 명칭 통합검색기능 추가, 나만의 지도 만들기, 부동산계약서 자동입력 기능이 도입돼 사용자들의 편의성을 높였다. 부동산계약서 자동입력 기능은 부동산계약서 작성 버튼을 누른 후 주소만 입력하면 별도의 작업 없이도 소재지, 지목, 면적, 건물용도 등이 계약서에 자동 입력되는 것으로 부동산 거래계약 시 유용하다.

도는 20일까지 시범운영을 통해 사용자 의견을 수렴한 후 27일부터 개편된 화면으로 본격 서비스를 시작한다는 방침이다. 기존 홈페이지에 익숙한 사용자를 위해서는 내년 3월까지 홈페이지를 병행 운영해 혼란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이춘표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개편된 경기부동산포털서비스는 도내 모든 부동산 정보를 언제 어디서나 시간과 장소 구분 없이 스마트폰으로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경기부동산포털(gris.gg.go.kr)은 경기도의 부동산 정보서비스로 현재 △내집마련정보 △부동산실거래가 △부동산종합정보 △개발정보 △건축물내진설계 △학교ㆍ역세권 생활정보서비스 등을 제공해 하루 61만명이 이용하고 있다.

이범구 기자 eb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