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살장에서 도망친 어미 개의 영상. 어미 개는 중상을 입었지만 새끼에게 젖을 물리고 새끼의 용변을 핥아주면서 죽어갔다. 인터넷 캡처

도살장에서 도망친 어미 개가 새끼에게 젖을 물리며 죽어가는 영상이 확산되면서 개 도살과 개고기 판매 금지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최근 반려견 인터넷 카페 등에는 ‘도살장에서 머리가 깨진 엄마 개의 마지막’이란 제목의 영상이 퍼지고 있다. 올해 8월 촬영한 것으로 추정되는 이 영상에 따르면 한 도살장에서 탈출한 어미 개가 머리에 피가 흐르고 안구가 튀어나오는 중상을 입은 상태에서 도살장 인근에 있던 어린 강아지에게 젖을 물리고 강아지의 용변을 핥아주며 죽어갔다.

이 영상을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네티즌들은 ‘식용 개는 따로 있다고 하지만 길에 다니는 개들을 끌고가 이렇게 때려 죽이거나 감전시켜 죽인다. 개 도살을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글들에는 도살장 관계자를 비판하는 내용부터 개 농장 폐쇄와 개고기 판매 금지 정책을 촉구하는 내용까지 다양한 댓글이 달렸다.

개 도살장의 끔찍한 영상을 본 네티즌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개 도살을 멈추게 해달라는 글을 올렸다. 지난달 27일 올라온 이 청원에는 10일간 6만여명이 참여했다.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한 네티즌은 이 내용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리면서 ‘개 도살을 멈추게 해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개들도) 사람과 똑같이 자식을 귀하게 여기고, 죽는 것에 대한 공포와 고통을 고스란히 느끼는 귀한 생명들’이라며 ‘식용견은 따로 있으니 먹는 게 마땅하다고 할 것이냐’고 반문했다. 또한 ‘(좁고 비위생적인 개 사육장에서) 전염병으로 죽어가는 개들에게 항생제를 잔뜩 투여하고도 몸에 좋다며 팔고 있는 것은 국민을 기만하는 행위’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지난달 27일 올라온 이 청원에는 7일까지 10일간 6만여명이 동의했다.

허정헌 기자 xscop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