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화웨이의 최고재무책임자(CFO)인 멍완저우 부회장.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최고재무책임자(CFO) 멍완저우(孟晩舟) 부회장의 체포의 체포는 대(對)이란제재를 회피하려는 국제금융망 이용과 관련한 미국 당국 조사의 일환이라고 로이터통신이 6일(현지시간)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미국은 최소한 2016년부터 화웨이의 대이란 제재 위반 여부를 조사해 왔다. 미 당국은 또, 최근 화웨이가 이란을 포함하는 불법 거래를 하고자 HSBC 홀딩스를 이용한 혐의도 포착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지난 1일 캐나다 밴쿠버에서 미국 당국 요청으로 현지 경찰에 체포된 멍 부회장은 미국에 인도될 전망이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외부에서 임명된 HSBC 내부감시인이 HSBC의 화웨이 계정에서 수상한 거래를 포착, 이를 뉴욕동부지검에 알렸다고 보도했다. 앞서 HSBC는 미국의 제재를 회피해 이란, 리비아, 수단 등과 거래한 혐의와 돈세탁방지 위반 혐의 등으로 2012년 뉴욕동부지검과 벌금 19억2,000만달러 납부 등 합의를 맺었는데, 이때 회사 내부 통제ㆍ감시 강화를 위한 ‘외부 컨설팅업체의 의무적 고용도’도 합의사항 가운데 하나였다. 다만 HSBC는 멍 부회장 체포와 관련한 미 검찰의 수사 대상은 아니라고 로이터통신과 WSJ는 덧붙였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