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가 SNS를 통해 유럽 무대 개인 통산 100호골을 터트린 '손세이셔널' 손흥민을 축하했다. 토트넘 페이스북 캡처

축구팬들은 요즘 손흥민(27ㆍ토트넘)을 ‘미스터 손(SON)샤인’으로 부른다. 종영된 인기 드라마 제목 ‘미스터 선샤인’에 빗댄 별명으로, 최근 활약이 그만큼 빛난다는 의미다. 돌풍을 일으킬 때 붙은 ‘손세이셔널’에서 한 단계 진화한 별명이다.

한껏 물오른 기량을 펼치고 있는 손흥민은 6일(한국시간) 또 하나의 역사를 썼다.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5라운드 사우스햄튼과 홈경기에서 토트넘이 2-0으로 앞선 후반 10분 쐐기 골을 터뜨리면서다. 전반 3분만에 키에런 트리피어(28)의 패스를 이어받아 논스톱 슛으로 골 포스트를 때린 걸 시작으로 경기 내내 드리블, 패스, 슈팅까지 모든 면에서 무결점 플레이를 펼쳤다.

손흥민의 자신감 넘치는 플레이를 두고 영국 매체 가디언은 “마치 옛날 축구만화에서 튀어나온 듯 하다”며 극찬했고, 구단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선 손흥민의 골 세리머니 사진 여러 장을 게시하면서 ‘손흥민이 마침내 돌아왔다(Heung Min Son is back at it!)’며 기뻐했다.

손흥민의 이날 득점은 팀의 세 번째 골이자 자신이 유럽무대에 진출한 뒤 기록한 100번째 골이었다. 독일 분데스리카 함부르크에서 뛰던 2010년 10월 유럽무대 첫 골을 기록한 이후 8년여 만에 쓴 대기록이다. 함부르크에서 세 시즌 동안 20골을 터뜨린 손흥민은 2013년 레버쿠젠으로 이적한 뒤 첫 시즌 12골, 이듬해 17득점을 기록하면서 29골을 몰아넣었다.

토트넘으로 이적한 2015년엔 8골만 기록하며 다소 만족스럽지 못한 활약을 보였으나, 이내 팀에 적응해 2016-2017시즌 21골을 몰아넣으며 자신의 한 시즌 최다 골 기록을 갈아치웠다. 이는 차범근(65) 전 축구 국가대표 감독이 1985-1986 시즌 기록한 한 시즌 최다 득점(19골)을 넘어선 활약이기도 했다.

올해 4골째를 기록한 손흥민은 이제 차범근 전 감독이 세운 또 하나의 위대한 기록에도 한 걸음씩 다가서고 있다. 한국인 유럽무대 최다 골 기록이다. 차범근 전 감독은 지난 1978년 독일 다름슈타트를 시작으로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 바이어 레버쿠젠을 거치며 총 372경기에 출전해 121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의 나이와 기량에 비춰봤을 때 차 21골 차로 따라붙은 한국인 최다득점 기록은 2,3년 뒤면 충분히 넘어설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로 병역 문제까지 해결된 상태라 차 전 감독 기록을 언제 넘어서느냐 보다, 몇 골까지 넣을 수 있느냐가 더 큰 관심사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