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ㆍ공익 분야에 11만여개 창출... 도ㆍ시ㆍ군 수요맞춤 ‘일자리 마켓’도
경기도청사.

경기도가 2022년까지 44만8,000개의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내년도 예산에 588억 원을 반영, 공공 및 공익적 민간 일자리를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박덕순 경기도 노동일자리정책관은 6일 기자회견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민선7기 새로운 경기 일자리창출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도는 △공공 및 공익적 민간 일자리 창출 △미래 일자리 창출 △애로처리 통한 일자리 창출 △미스매치 해소 △일자리 창출을 위한 공공인프라 조성 △도시재정비를 통한 일자리 창출 등 모두 6개 분야 67개 중점 추진과제 및 540개의 세부과제 등 모두 607개의 과제를 세웠다. 이들 사업을 통해 44만8,911명을 채용한다는 계획이다. 공공일자리는 공동체 유지를 위해 꼭 필요하나 추진되고 있지 않은 일자리를 말하는 것으로 전통시장 화재요원 배치, 체납 관리단 등이 이에 포함된다. 공익적 일자리는 민간이 할 수 없는 일로, 도 재정이 필요한 민간 일자리 즉 버스운전 종사자 등이다.

구체적으로 보면 공공 및 공익적 민간 일자리는 392개 사업에 11만3,230명을 창출한다. 일반 아파트처럼 관리소를 둘 수 없는 일반 주택가에 ‘행복마을관리소’를 운영하거나, ‘농농케어’(먹거리 안전관리사)를 통해 영세자영업자가 판매하는 물품의 농약잔류검사를 해주는 등의 일손을 뽑는 식이다.

또 미래 일자리 창출은 당장의 취업보다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인 가상현실(VR) 등의 산업을 육성을 위한 교육프로그램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61개 사업에 8만2,219명을 계획하고 있다.

수도권규제로 투자를 못하는 기업의 애로사항을 해결, 투자유치와 일자리를 창출(2만9,061명)하고, 사전 조사ㆍ철거ㆍ공사 등 인력충원 계획을 세분화 해 모두가 혜택을 볼 수 있는 도지재정비사업(8만9,074명) 등도 추진된다.

도는 이를 위해 내년도 예산에 588억7,800만원을 반영했다. 이는 올해보다 79억원 늘어난 금액이다.

박 정책관은 “이번 종합계획은 최근 주력산업 고용 창출력 저하와 자영업 부진에 따른 고용충격을 덜어 줄 맞춤형 일자리 발굴ㆍ추진에 중점을 뒀다”며 “작은 영역이라도 세부적으로 나눠 작지만 다수에게 이득이 되는 안전ㆍ공공ㆍ정의 등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공공ㆍ공익적 일자리를 많이 창출하는데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사업 성공을 위해 컨트롤타워 격인 ‘새로운 경기 일자리 대책본부’를 다음 달 중 구성하기로 했다.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평가위원회’도 구성, 분야별 사업과제의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평가하기로 했다.

일자리 행정의 패러다임도 전환한다. 도와 시ㆍ군 일자리전담 부서가 참여하는 ‘일자리정책 마켓’을 운영하기로 한 것이다.

시ㆍ군에서 발굴한 일자리사업 중 확산 필요성과 효과가 높다고 판단되면 경기도가 해당 정책을 구매해 필요한 타 시ㆍ군에 전파해 준다. 반대로 도가 발굴한 일자리 사업을 정책 마켓에 내 놓으면 필요한 시ㆍ군이 매칭비율 참여방식, 지역별 사정 등을 고려해 선택적으로 구매 해 집행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광역단체가 만든 일자리 프로그램을 시ㆍ군이 어쩔 수 없이 재정을 부담해 오던 하향방식이 아닌 도와 시ㆍ군이 서로에게 필요한 정책을 구매하는 ‘수요맞춤형’으로 바꾸겠다는 것이다.

박 정책관은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맞춰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연차별 점검과 보완 등 실제 도민들의 삶이 변화하는 일자리창출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5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8 글로벌 무역인력 채용 박람회에서 구직자들이 채용공고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임명수 기자 sol@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