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4등급, ‘민원인 평가’ 가장 낮은 5등급

충남도청

청렴도 평가에서 수년간 하위권을 맴돌다 지난해 반짝 1위를 했던 충남도의 청렴도가 올해 전국 최하위 수준을 기록했다.

6일 충남도에 따르면 국민권익위원회가 전날 발표한 ‘2018년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에서 도는 종합청렴도 4등급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청렴도 평가 1등급에서 3단계 떨어진 것으로 서울 세종 등과 함께 광역자치단체 중 가장 낮은 수준이다.

항목별로 보면 민원인이 평가하는 외부 청렴도에서 가장 낮은 5등급을 받았다.

전문가 등이 평가하는 정책고객평가에서 1등급을 받았으나 직원들이 평가하는 내부 청렴도는 한 단계 내려가 3등급을 받았다.

‘부패경험’과 ‘부패인식’으로 나눈 외부 청렴도 평가항목 가운데 ‘부패경험’에서 낮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지난해부터 공직자 부정청탁 근절을 위해 반부패 특별감찰을 시행하고 청렴사회 구현을 위한 민관협의회를 발족하는 등 고강도 청렴대책을 추진해온 충남도는 평가결과에 고개를 숙였다. 일부에서는 안희정 전 지사의 비서 성폭력 사건이 영향을 미친 것이 아니냐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도 관계자는 “특정인에 대한 특혜 여부, 연고관계에 의한 업무처리 여부 등을 평가하는 부패 인식 항목에서는 오히려 지난해보다 만족도가 높게 나왔다”며 “정책 공개시스템 등에 대한 반응도 좋았는데 이 같은 결과가 나와 허탈하다”고 말했다.

이어 “권익위로부터 데이터를 받아 청렴도가 하락한 원인을 분석해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준호 기자 junhol@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