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분당 77%최다, 강남 54% 청주는 12%

이종배 국회의원

한국지역난방공사의 온수 배관 가운데 32%가 20년 이상된 노후 배관으로 나타났다.

6일 국회 산자중기위 소속 이종배 의원(충북 충주)이 한국지역난방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장기사용배관 현황에 따르면 전체 배관 2,164중 20년 이상 사용한 배관이 32%인 686km에 달했다.

지역별로는 경기 분당이 총 248km중 무려 77%에 달하는 191km가 해당돼 노후 배관의 비중이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서울 강남 54%, 서울 중앙(이촌·반포·마포 일부)53%, 지난 4일 사고가 발생한 경기 고양이 50%, 대구 34%, 수원 33%, 청주 12%, 용인 11% 순으로 나타났다.

세종, 경기 화성, 동탄, 파주, 삼송, 판교, 광교, 경남 양산, 김해, 광주전남 등 신도시 지역은 배관망이 설치된 지 20년이 되지 않아 노후한 배관이 없었다.

이종배 의원은 “이번 고양 배관 사고에서 보듯 배관이 파열될 경우 큰 인명피해로 번질 수 있는 만큼 노후관로에 대한 철저한 점검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한덕동 기자 ddha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