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LCC심사 앞두고 정부 압박… “피말리는 경쟁 뚫어야 가능”

2016년 9월 중국인 관광객들로 붐비고 있는 강원 양양공항이 북적이고 있다. 그러나 중국의 한한령 이후 유커가 급감한 데 이어 국내 노선도 탑승률이 저조해 운항이 중단되는 등 또 다시 위기를 맞고 있다. 강원도 제공

“양양공항을 모(母)기지로 한 항공사 취항이 이뤄지지 않으면 운항보조금 등 모든 지원을 끊겠다.”

강원도가 6일 양양공항을 기반으로 출범하려는 저가항공사(LCC)인 플라이강원의 취항면허 심사를 앞두고 공항 지원 중단이라는 초강수를 뒀다. 강원도는 정부를 압박하기 위한 첫 단계로 LCC면허 발급 여부가 결정되는 내년 초까지 양양공항에 전세기를 유치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플라이강원은 2016년 이후 두 차례 정부 항공운송사업 심사에서 고배를 마셨다. 운항초기 경영과 안전분야에 대한 확신을 주지 못한다는 이유였다. 플라이강원은 자본금을 대폭 확충한 데 이어, 투자확약을 통한 유동성 강화, 조종사와 승무원 등 인력확보 방안을 마련해 놓고 세 번째 심사에 대비해왔다.

국토교통부는 신규 LCC 항공면허 심사 시 국책연구기관에 수요확보 가능성과 소비자편익, 신청업체 재무상황에 대한 사전 분석 등을 거쳐 내년 상반기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강원도는 이번에도 플라이강원 취항이 불발되면 내년 예산에서 운항장려금과 손실보전금을 전액 삭감할 방침이다. 양양공항 지원조례도 폐기한다. “강원도의 지원이 사라지면 실제 양양공항에 뜨고 내릴 비행기는 전무할 것”이라는 게 항공업계의 예측이다. 정부를 향해 ‘LCC면허를 내주던지, 양양공항을 방치할 것인지’ 하나를 택일하라는 메시지로 읽힌다.

강원도는 2016년부터 올해 10월까지 국내선 24억4,700만원, 국제선 43억1,000만원 등 67억원이 넘는 혈세를 투입해 양양공항을 유지시켰다. 공항이 문을 연 2002년부터 들어간 혈세는 200억원에 이른다. 사실상 양양공항이 강원도의 지원으로 근근이 버티고 있는 셈이다.

양양공항을 모기지로 국토부에 항공운송면허를 신청한 플라이강원 항공기 CI. 강원도 제공

지역 주민들도 최근 양양공항을 거점으로 한 항공사 취항이 무산되면 공항부지 환수투쟁에 들어갈 것임을 선언했다.

군 번영회를 비롯한 사회단체는 지난 7월 정부 세종청사 원정집회에 나서 “국토부가 LCC를 추가로 허가하면 과열경쟁이 우려된다고 했으나, 이는 시장에 먼저 진입한 기존 업체의 기득권을 보호해주는 특혜로 밖에 볼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플라이강원이 삼수 끝에 면허를 손에 쥘 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이번에 인천과 청주, 무안 등지를 모기지로 한 항공사와 치열한 경쟁을 펼쳐야 하기 때문이다.

강원도 관계자는 “양양공항의 관리와 활성화는 엄연히 국가의 업무지만 그 동안 자치단체 지원에 의존해 왔고, 모기지 항공사 취항 등 대안도 마련돼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물론 양양공항을 거점으로 항공사 설립이 이뤄진다면 남북 교류협력 시대 주요 인프라로 활용할 수 있도록 24개 지원 방안을 마련해 놓고는 있다”고 말했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