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김재환이 6일 서울 서초동 양재동 L타워에서 열린 2018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의 날 행사에서 최고 선수상을 받은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김재환(30ㆍ두산)이 은퇴 선수가 선정한 2018년 프로야구 최고 선수 영광을 안았다.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협회(한은회)는 6일 서울시 강남구 양재동 L타워 그랜드 홀에서 제6회 한국프로야구 은퇴 선수의 날 행사를 열고 김재환을 최고 선수로 뽑았다. 김재환은 올 시즌 139경기에 출전해 타율 0.334(527타수 176안타), 44홈런, 133타점, 104득점을 올렸다. 홈런과 타점은 1위를 차지했고, 장타율은 2위(0.657)다. KBO리그 최초로 3년 연속 타율 3할-30홈런-100타점-100득점과 3년 연속 300루타 기록도 달성했다. 출중한 성적을 바탕으로 연말 각종 시상식장에 서고 있는 김재환은 “선배님들께서 이렇게 영광스러운 상을 주셨다. 정말 감사하다. 앞으로 모든 부문에서 겸손한 선수가 되겠다"고 말했다.

최고 투수상은 35세이브를 올리며 구원왕을 차지한 정우람(한화 )이 받았다. 43홈런(2위)에 장타율(0.718)과 출루율(0.457) 1위에 오른 박병호(넥센)는 최고 타자상을 수상했다. 신인상은 고졸 신인 최다 홈런(29개)을 친 강백호(KT), 백인천상은 두산에 입단하는 김대한(휘문고)에게 각각 돌아갔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