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주택 밀집지역인 서울 마포구 공덕동 119번지 일대에 아파트가 들어선다.

서울시는 지난 5일 제16차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덕 제6 주택재개발사업 정비구역 및 정비계획 변경안을 수정가결 했다고 6일 밝혔다.

대상지는 지하철 5호선 공덕역과 애오개역 사이에 있는 1만1,326㎡ 규모의 노후주택 밀집지역이다. 이 곳은 지난 2010년 정비구역으로 결정됐으나 조합이 설립되지 못해 사업이 지연됐다. 2016년에는 토지등소유자의 3분의 1 이상이 정비구역 해제를 요청해 직권해제 대상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해 마포구가 실시한 주민 의견 조사 결과 58.62%의 주민이 사업에 찬성하면서 정비계획 변경안이 시에 제출됐다.

2010년 제출된 안은 아파트 173세대를 건축하는 안이었다. 가결된 변경안은 정비기반 시설 중 도로를 813㎡에서 485㎡로 줄이고, 소공원 부지 1,220㎡를 없애는 내용을 담고 있다. 택지 내 공동주택 면적도 9,282㎡에서 6,600㎡로 줄었다.

한편 시 도시계획위원회는 이날 은평구 신사동 170-12번지 일대 단독주택재건축 현장(2만3,174㎡)을 17층 6개동 424세대 규모 아파트로 재개발하는 내용의 신사1 주택재건축 정비계획 변경안도 원안대로 가결했다.

김청환 기자 ch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