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거되기 전 돈의문 모습. 서울시 제공

한양도성 4대문 가운데 하나였던 돈의문(敦義門)이 증강현실(AR)로 재현된다.

서울시는 6일 문화재청, 우미건설, 제일기획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돈의문을 디지털로 재현하고 문화관광자원화 하는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서대문으로도 불린 돈의문은 1396년 완성된 후 몇 차례 중건을 거쳤다가 일제 강점기에 도로 확장을 이유로 철거됐다.

시는 3ㆍ1운동과 대한민국 정부수립 100주년인 내년 6월 돈의문 터인 정동사거리 인근에서 스마트 기기로 비추면 화면에서 돈의문의 옛 모습을 볼 수 있도록 한다. 이 곳에는 돈의문의 상징물도 설치한다.

시는 이번 돈의문 사업을 시작으로 IT기술을 활용해 다른 문화재 복원도 추진할 계획이다. 주용태 시 관광체육국장은 “잃어버린 문화재를 IT기술로 재현해 역사성을 회복할 수 있게 됐다”며 “과거의 역사를 현대 기술로 체험하는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중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청환 기자 ch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