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이 6일 영국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전에서 드리블 하고 있다. 런던=EPA 연합뉴스.

손흥민(26ㆍ토트넘)이 유럽 프로축구 무대에서 통산 100호 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의 2018~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홈 경기에서 2-0으로 앞선 후반 10분 추가 골을 넣었다. 지난달 25일 첼시와의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 이후 나온 이번 시즌 전체 4호, 리그 2호 골이다.

이 골은 특히 손흥민의 유럽 1부 리그 100번째 골이 됐다. 한국 선수가 유럽 ‘빅 리그’에서 100골을 돌파한 건 차범근 전 감독 이후 역대 두 번째다. 차 전 감독은 독일에서만 121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 시절이었던 2010년 10월 쾰른을 상대로 첫 골을 기록했다. 이후 함부르크에서 20골,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에서 29골을 넣었고, 토트넘에서는 이번이 51번째 골이다.

손흥민은 전반 3분 사우샘프턴의 오른쪽 골대를 강타하며 골 감각을 예열했고, 토트넘이 2-0으로 앞서던 후반 10분 해리 케인의 오른쪽 측면 크로스를 골대 정면에서 살짝 방향만 바꿔 득점에 성공했다. 손흥민은 쾌조의 컨디션 속에 풀타임을 소화했다.

축구 통계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경기 후 손흥민에게 평점 7.7을 줬다. 케인(1골 1도움ㆍ8.2점)과 케인의 득점을 도운 크리스티안 에릭센(7.9점)에 이어 팀 내 세 번째로 높은 평점이다.

한편, 이날 토트넘은 3-1로 승리하며 리그 3위(승점 33)로 올라섰다. 반면, 이번 시즌 4라운드 이후 무승(5무 6패) 중인 사우샘프턴은 강등권인 18위(승점 9)에 그쳤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