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프로축구 발렌시아의 이강인(왼쪽)이 5일 스페인 발렌시아에서 열린 에브로와 국왕컵 32강 2차전에 선발 출전했다. 발렌시아 홈페이지

스페인 프로축구 발렌시아의 기대주 이강인(17)이 코파 델 레이(국왕컵)에서 2경기 연속 선발 출전해 소속팀의 16강 진출에 힘을 보탰다. 현지 언론들은 이강인을 집중 조명하면서 “오아시스 같은 존재”라며 반겼다.

이강인은 5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메스타야 스타디움에서 열린 3부 리그 팀 CD 에브로(3부리그)와 2018-2019 국왕컵 32강 2차전 홈 경기에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지난 10월 31일 32강 1차전을 통해 17세 253일의 나이로 한국 선수 가운데 역대 최연소로 유럽 프로축구 공식 데뷔전을 치른 지 한달 여 만이다.

홈 경기에선 처음 성인 무대 경기를 치른 이강인은 32분 교체 아웃 될 때까지 77분을 뛰었다. 비록 이날 공격포인트를 따내지는 못했지만, 왼쪽 코너킥을 담당하며 팀 공격의 주축으로 활약했다. 전반 10분엔 토니 라토(21)의 패스를 받아 팀의 첫 슈팅을 시도했고, 바로 뒤엔 공중볼 다툼에서 상대 선수 팔에 얼굴을 맞아 코피가 났지만 치료를 받은 뒤 씩씩하게 경기장을 누비며 임무를 다했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발렌시아는 후반 14분 토니 라토의 측면 크로스를 미키 바추아이(24)가 헤딩골로 연결해 승부를 갈랐다. 마르셀리노 가르시아 토랄 감독은 후반 32분 이강인을 빼고 알렉스 블랑코(20)를 투입했다. 홈 팬들은 벤치로 물러나는 이강인을 향해 뜨거운 박수를 보내며 격려했다. 바추아이의 선제골을 끝까지 지켜낸 발렌시아는 1-0으로 승리하며 1,2차전 합계 3-1로 앞서 16강 진출권을 따냈다.

발렌시아 지역매체 ‘엘 메르칸틸 발렌시아노’는 이강인의 활약을 두고 “짜릿한 드리블과 테크닉, 폭발력, 넓은 시야 등을 보인 선수”라며 “측면 공격수로서 (발렌시아에)사막의 오아시스 같은 존재”라고 평가했다. 이강인은 현지 매체와 인터뷰에서 “동료들이 많은 도움을 줘 고맙다”라면서 “(동료들이)자신감을 심어줘 즐겁게 경기할 수 있었다”고 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