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양국 정상회담서 새로운 대화 틀 마련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와 미쓰비시중공업이 지난 10월 가고시마현 다네가시마 우주센터에서 발사한 온실가스 관측위성 이부키 2호를 실은 로켓이 발사되고 있다. 가고시마=교도통신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과 인도가 중국ㆍ러시아 견제를 염두에 두고 공동의 우주개발 전략을 마련하고 있다. 이와 관련,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은 5일 국가안보 차원에서 우주 개발의 중요성이 커지는 가운데 위성정보의 상호 제공, 기술 혁신 등 양국 간 협력을 강화하겠다는 의도라고 분석했다. 급성장한 경제력을 바탕으로 군비증강은 물론 우주강국으로 나아가고 있는 중국을 견제하려는 일본과 인도의 이해가 맞아 떨어진 결과다.

두 나라가 반 중국 우주동맹 결성을 추진키로 한 것은 지난 10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일본을 방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합의하면서부터다. 일본 측에선 외무성과 내각부 소속 국장급 인사가 전체 논의를 총괄 조율하면서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와 문부과학성, 방위성 인사가 참여한다. 인도에선 외무성, 방위성 이외에도 화성까지 발사체를 날려보낸 기술력을 자랑하는 인도우주연구기구(ISRO) 소속 고위급 전문가가 참여할 예정이다. 올해 내 첫 회의를 개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일본은 인도가 보유한 인공위성과 레이더 정보, 기지 인프라 등을 활용하는 방위협력에 초점을 두고 있다. 특히 우주와 해양의 상황을 파악하는 시스템의 정보 공유를 검토하고 있다. 우주 공간에서의 인공위성 감시는 레이더 기지나 광학망원경, 분석시스템 등을 활용하고 있지만, 양국은 현재 별도로 운용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인도의 해양감시 위성과 레이더 등 해양감시 능력을 활용할 수 있다는 점에 기대를 걸고 있다. 중국과 영유권 다툼을 벌이고 있는 남중국해와 동중국해 주변에서 중국 선박들의 움직임이나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 징후를 포착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판단에서다.

대신 인도는 일본과의 협력을 통해 중국 접경지대에서 중국군에 대한 감시체제 강화를 모색하고 있다. 이를 위해 JAXA가 보유한 광학망원경과 레이더 기지와 연계, 정보를 다양화하고 정확도를 향상시키겠다는 구상이다.

두 나라는 우주 쓰레기 감시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우주 쓰레기가 인공위성과 충돌할 경우 날씨와 재해감시, 지도 앱 등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미칠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우주 쓰레기의 위치 정보를 정확히 파악하면서 인공위성과의 충돌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서다. 과학기술 분야에선 달과 화성 탐사에서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현재 인도는 달 착륙 계획을 진행하고 있는데, 성공할 경우 미국, 소련(현 러시아), 중국에 이어 네 번째 국가가 된다. 일본은 JAXA의 지식과 정밀 영상기술 등을 제공하면서 공동연구와 인력교류 등도 염두에 두고 있다. 이미 양국은 달의 극 지방의 공동참사에서 기술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