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한몽골학교 학생들이 초기 화재진압과 피난 방법 등 가상현실 체험하고 있다. 소방청 제공

소방청은 화재 등 위기상황에 대처하는 능력을 높이기 위해 가상현실체험(VR) 활용 소방안전교육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VR 소방안전교육은 재연이 어려운 화재 등의 상황을 가상 공간에서 실감 있게 느낄 수 있다. 또한 보다 정교하게 상황을 설정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일반교육보다 실효성이 큰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현재 6개(서울, 부산, 대전, 울산, 경기도, 경남) 시·도 소방서 운영 안전체험교실에서 VR 안전교육이 실시되고 있다. 하지만 개발 전 프로그램이 아직까지 다양하지 못한 데다, 전 소방서에 보급되지 않아 확대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VR 소방안전교육은 또 좁은 공간에서도 가능하고 현장으로 찾아가는 교육이 가능, 교육 편의성도 기대된다.

소방청에선 교육대상자들이 스스로 재난체험을 재미있게 배우고 위기상황 대처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VR 맞춤형 소방안전교육 콘텐츠를 연차적으로 확보하여 전국 소방서에 보급할 계획이다.

소방청 관계자는 “건물 소방안전관리자 교육 등 전문교육에 4차 산업기반의 기술을 적용시켜 실습효과를 더욱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허재경 기자 rick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