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바스가 손질한 124 GT가 본격적인 판매 준비를 마쳤다.

아바스 124 GT 하드톱 버전이 본격적인 판매 준비를 마쳤다.

아바스 124 GT 하드톱(이하 아바스 124 GT)는 지난 2018 제네바 모터쇼에서 첫 선을 보였던 차량이며 '퍼포먼스의 매일(365 DAYS OF PERFORMANCE)'이라는 슬로건을 앞세웠다.

마쯔다 MX-5를 기반으로 하여 순정 사양으로도 충분히 매력적이고 경쾌한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자랑했던 피아트 124 스파이더를 기반으로 개발된 아바스 124 GT는 더욱 역동적인 주행 성능과 향상된 감성으로 운전자를 매료시킨다.

아바스 엠블럼과 오즈가 공급하는 초 경랑 스포츠 휠, 그리고 듀얼 타입의 트윈 머플러 팁을 장착해 스포티한 감성을 강조한 외관은 물론이고 하드톱 아래 자리한 실내 공간 역시 드라이빙에 초점을 맞춰 변화가 더해졌다.

아바스가 새롭게 손질한 1.4L 터보 엔진의 출력은 170마력으로 큰 변화가 없지만 보다 즉각적이고 날렵한 반응을 선사하며 아바스의 요청에 따라 개발된 빌스테인의 서스펜션, 댐핑 시스템, 브렘보 브레이크 시스템 등이 더해졌다.

이를 통해 정지 상태에서 단 6.8초 만에 시속 100km까지 가속할 수 있으며 최고 속도는 232km/h로 순정 대비 소폭 상승했다. 특히 1,060kg의 가벼운 무게 덕에 핸들링 성능의 우수성을 느낄 수 있어 드라이비의 가치를 더욱 강조한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