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차기 원내사령탑 선거 후보로 거론되던 3선의 유재중(사진) 의원이 불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번 원내대표 선출에서 계파 정치로 당이 분열되어선 안 된다”고 그는 강조했다.

유 의원은 4일 기자회견문을 통해 “당의 화합을 위해 백의종군하는 심정으로 원내대표의 뜻을 접는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친박(근혜)계 핵심, 비박 등 보스정치의 입김을 받으며 또 다시 계파 갈등을 낳을 수 있는 분들이 결단을 내리지 않는다면, 분열의 씨앗은 절대 없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 의원은 “원내대표는 여당과 투쟁하기 이전에 당내 화합을 먼저 다질 수 있어야 한다”고 짚었다. 아울러 “문재인 정부의 경제 실정에 맞서 변화와 책임을 바라는 국민 기대를 저버리지 말아야 한다”고 했다.

유 의원은 출마를 공식화한 특정 후보를 지지할 계획이냐는 기자들의 물음에는 “특정인을 지지하고 싶진 않다”며 “단지 당 화합을 이룰 분이 원내대표가 나왔으면 하고, 의원들이 함께 대여 투쟁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원내대표 선거의 러닝메이트 격인) 당 정책위의장 등 다른 자리를 위해 불출마를 선언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