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도전자들이 앞서거니 뒤서거니 ‘조국ㆍ임종석 때리기’에 나섰다. 강력한 대여 투쟁력을 과시하기 위한 경쟁적 행보라는 관측이다.

나경원 의원이 선공에 나섰다. 나 의원은 1일 페이스북을 통해 “청와대는 무너진 공권력과 조직기강에 책임이 있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을 경질하고 국정운영에 일신할 것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나 의원은 그러면서 “청와대 의전비서관의 음주운전과 정무비서관의 2억 8,000여만원 불법 정치자금 수수의혹,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 직원들의 주중 근무시간 골프 의혹에 사적인 목적을 위해 경찰수사과정까지 캐고 다닌 권력남용 행위 등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이는 권력형 범죄수준에 이른다”며 “청와대가 직접 조사하고 징계를 결정해야 함에도 황급히 덮은 것은 냄새가 나도 단단히 난다”고 비판했다.

나 의원과 경쟁을 하는 김학용 의원도 이에 뒤질세라 비판에 가세했다. 김 의원은 2일 역시 페이스북을 통해 “직원들이 윗사람 눈치 안도 골프를 치러 다니는 동안 조 수석은 책상에 앉아 정치ㆍ경제ㆍ사회 등 국정 전반에 대한 페북질을 해대고 있었으니 직원들의 기강이야 두말하면 잔소리 아니겠느냐”고 조 수석을 겨냥했다.

김 의원은 이어 임 실장을 향해서도 “임 실장이 청와대 전 직원에게 기강을 다잡는 차원의 이메일을 보냈다고 하지만 한번 봇물 터진 공직기강 해이는 그렇게 잡히는 것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청와대가 감당 못할 권력의 맛에 취해 물러날 때를 망각했다”며 “실장부터 행정관까지 스스로 거취를 결정하는 게 참모로서 도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