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과 사람이야기]

국민 10명 중 8명은 세금이 동물실험이 아닌 대체연구 지원에 쓰이는 것을 동의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동물보호단체 휴메인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HSI)이 지난 13~14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동물실험에 대한 인식 관련 전국 19세 이상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1일 발표한 결과(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본인이 내는 세금이 동물실험이 아닌 대안적 실험연구에 쓰이도록 하는데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에 ‘동물실험 대체연구를 지원한다’가 85%로 나타났다. ‘반대한다’는 응답은 8%,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7%에 그쳤다. 또 동물실험 대체를 위한 정부의 연구지원 확대에도 85%가 공감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응답자 중 66.2%는 동물실험에 대해 문제 있고 개선이 필요하다고 응답했고, 동물실험을 대체하도록 법적인 지원 확대(88.1%)와 동물실험 줄이고 더 나은 과학기술 지원을 위한 범정부 협력(89.3%)이 필요하다는 응답도 높았다.

실험에 동원되는 원숭이들이 케이지 밖을 내다보고 있다. 휴메인소사이어티인터내셔널 제공

하지만 정작 동물실험 실정은 국민의 여론과는 거꾸로 가고 있다. 국내에서 실험으로 희생되는 동물의 수가 매년 증가해 지난해에는 최고치인 300만 마리 이상이 실험으로 희생됐다. 가장 최근에는 전북 정읍에 원숭이 3,000마리를 수용할 수 있는 정부출연기관인 영장류자원지원센터가 문을 열었고, 지난 15일에는 성남시에 새로운 실험동물센터 구축이 공시된 바 있다.

서보라미 HSI 정책국장은 “이번 여론조사 결과 많은 사람들이 실험동물을 줄이고 대체연구에 지원해야 하는 것에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정부는 세금을 들여 동물실험시설을 지을 게 아니라 동물실험 대체를 위한 연구 지원과 홍보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고은경 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